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오늘부터 국내 공급
상태바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오늘부터 국내 공급
  • 김상록
  • 승인 2020.07.0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국내에 공급된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특례수입된 렘데시비르를 1일부터 공급한다고 밝혔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달 3일 특례수입을 승인한 이후, 질병관리본부는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협의를 거쳐 같은달 29일 의약품 무상공급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입물량 등에 대해서는 길리어드사와의 계약조건에 따라 비공개하기로 했다.

렘데비시르의 투약대상은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코로나19 중증환자로 제한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양성'이 확인된 환자 중 △흉부엑스선(CXR) 또는 컴퓨터 단층촬영(CT) 상 폐렴 소견 △산소포화도 94% 이하 △에크모(ECMO) 등 산소치료를 시행하는 환자 △증상발생 후 10일이 지나지 않은 환자 등 4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는 국립중앙의료원에 의약품 공급을 요청을 해야 하며, 의료원은 필요시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에 자문을 요청해 투약 대상자를 결정한다.

투약기간은 5일을 원칙으로 하며 추가적으로 필요할 경우 닷새를 더 연장해 최대 10일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렘데시비르의 추가 물량 확보를 위해 국내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함께 계속 협력을 하는 등 치료제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달까지는 무상공급 물량을 확보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8월 이후 가격협상을 통해 렘데시비르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