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버스, 창사 후 최대규모 감원...전체 직원 17%인 15000명 
상태바
에어버스, 창사 후 최대규모 감원...전체 직원 17%인 15000명 
  • 이태문
  • 승인 2020.07.02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pandemic) 여파로 유럽의 항공기 제작사 에어버스가 직원 감원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지지(時事)통신에 따르면, 에어버스는 30일 코로나19 여파로 내년 여름까지 전체 13만 5000명 직원 가운데 약 17%인 1만 5000명을 감원하겠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프랑스와 독일에서 가각 5000명씩, 영국에서 약 1700명을 감원할 계획이다. 에어버스는 "최근 몇개월간 항공기 사업 규모가 40%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에어버스의 기욤 포리 최고경영자(CEO)도 설명을 발표해 "우리 회사를 존속시키고, 위기에서 탈출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전대미문의 대규모 감원에 대한 이해를 부탁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