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마스크' 버티던 트럼프 "나는 마스크 대찬성"
상태바
'노마스크' 버티던 트럼프 "나는 마스크 대찬성"
  • 허남수
  • 승인 2020.07.0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코로나19 확산에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스크에 대찬성"이라며 돌연 태도를 바꿨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착용과 관련한 질문을 받자 "나는 마스크에 대찬성"이라며 "마스크가 좋다고 본다"고 답했다.

또 공개적으로 마스크를 쓸 것이냐는 질문에 "전혀 문제없다. 사실 마스크를 썼었고 그 모습이 좋기도 했다. 론 레인저(미 서부극 주인공)처럼 보였다"고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을 강제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마스크 등 얼굴가리개 착용을 권고했을 때에도 공개석상에서 마스크 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미국 내 코로나19 2차 확산 우려가 높아지면서 공화당 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써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사라질 거라고 믿느냐는 질문에 "물론이다. 언젠가는. 백신도 곧 나올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