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확-포장-유통' 삼박자 혁신, 감자가격 67% 내려...이마트, 햇감자 2kg 1980원
상태바
'수확-포장-유통' 삼박자 혁신, 감자가격 67% 내려...이마트, 햇감자 2kg 1980원
  • 박주범
  • 승인 2020.07.1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가 유통 구조 혁신을 통해 1/3가격 수준의 햇감자를 선보인다.

이마트가 오는 16일부터 일주일간 올해 첫 수확한 ‘햇 수미감자’ 2kg를 1980원에 판매한다. 올해 6월 이마트 감자 평균 판매가격이 2kg 5980원인 것에 비교하면 약 66% 가량 저렴한 가격이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구미에서 200톤, 영주에서 200톤, 부여에서 400톤을 확보, 총 800톤의 물량을 준비했다.

햇 수미감자가 이렇게까지 저렴해질 수 있는 비결은 장마, 폭염을 계산한 수확시기 조절 및 유통, 선별 단계 축소를 통해 생산비용을 크게 낮췄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과거 감자 매입 데이터 분석을 통해, 올해 무더위와 장마 시기를 고려, 파종-수확시기를 조절하여 생산 비용을 크게 절감했다.

이마트는 올해 감자 수확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2월 말 파종을 시작했다. 작년에 3월초 파종한 것을 고려하면, 약 12일 정도 앞당긴 셈이다. 이를 통해 무더위와 장마를 피해 작년보다 13일 가량 앞선 지난 달 20일부터 수확할 수 있었다.

이마트가 감자 가격을 줄인 또 하나의 비결은 ‘톤백’에 있다. 톤백은 감자를 550kg까지 담을 수 있는 대형 포대로, 톤백을 통해 감자들을 포장할 때 쓰는 종이박스 포장 단계를 과감히 삭제, 부자재 비용 및 작업비를 절감했다.

이번 이마트 수미감자 톤백은 400kg 용량으로, 20㎏짜리 박스 20개의 무게와 같다. 종이박스를 없애면서 감자를 나눠 담는 인력비도 절감됐다.

이외에도, 이마트는 풀셋 매입을 통해 감자 선별 및 물류 단계를 과감히 줄였다. 풀셋(FULL-SET) 매입이란 신선도와 맛의 차이는 없지만, 사이즈 및 불규칙한 모양으로 인해 외면 받던 못난이 상품까지 통째로 매입하는 방식을 말한다.

이마트 곽대환 채소 팀장은“풀셋 매입을 통해 물류, 선별단계를 획기적으로 줄여 가격을 크게 낮출 수 있었다” 며, “앞으로도 ‘신선도’는 극대화하고 ‘가격’은 최소화하는 대형마트 업(業)의 본질에 맞게, 다양한 상품에 유통 혁신을 접목할 것” 이라고 밝혔다.

사진=이마트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