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빅데이터+AI' 전담 조직 ‘빅데이터추진단’ 출범
상태바
관세청, '빅데이터+AI' 전담 조직 ‘빅데이터추진단’ 출범
  • 박주범
  • 승인 2020.07.1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석환 관세청장(왼쪽에서 세번쨰)
노석환 관세청장(왼쪽에서 세번째)이 빅데이터추진단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관세청(청장 노석환)은 14일 ‘빅데이터추진단(이하 추진단)’을 출범시키고 관세행정 전반에 걸쳐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해 지능형 관세국경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빅데이터·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업무를 청 차원에서 일원화해 전담하게 된다. 

우선 전자통관심사와 AI 엑스레이 등 제한적 업무 영역에서 효과를 검증해온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모든 업무 영역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자통관시스템 유니패스의 수출입 관련 데이터를 한 곳에 모은 뒤 이를 AI 기술을 활용해 결합·가공·분석할 수 있는 ‘BIG AI’ 모델을 개발한다.

BIG AI는 위험화물 선별, 우범 여행자 감시 등 개별 정보를 통합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수출입 관련 위험요소 발생의 전조를 감지하는 한편, 신속 대응에 필요한 정보를 분석하게 된다.

BIG AI는 나아가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제출 서류를 AI로 분류하고 인식해 FTA 업무를 신속하게 처리하는 원산지증명서 AI 인식 활용 기능, 전화를 대신해 해외직구 통관 질문에 답변하는 AI 상담챗봇 상담, AI 학습 기반 물품을 분류하는 품목분류(HS 코드) 찾기 예측 등을 포함해 모두 3개 영역에서 14개의 기능을 내년까지 개발하게 된다.

관세청 관계자는 “수출입무역에 특화된 빅데이터 분석모델을 지속 개발하여 숨겨진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는 한편, 민간의 데이터 경제를 지원하도록 데이터 전문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고 밝혔다.

사진=관세청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