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보호종료 청소년 홀로서기 지원하는 '삼성 희망디딤돌' 사업 전국 확대
상태바
삼성전자, 보호종료 청소년 홀로서기 지원하는 '삼성 희망디딤돌' 사업 전국 확대
  • 김상록
  • 승인 2020.07.15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강당에서 열린 '삼성 희망디딤돌' 2기 사업 업무 협약식.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최용범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송상락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하병필 경상남도 행정부지사, 성인희 삼성 사회공헌총괄사장 (왼쪽부터)

삼성전자가 만 18세가 돼 사회로 진출하는 보호종료 청소년을 위한 자립 지원 프로그램인 '삼성 희망디딤돌'을 전국으로 확대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부산, 대구, 원주 등 5개 지역에서 실시하고 있는 '삼성 희망디딤돌'을 경기도, 경상남도 등 5개 지역에 추가 운영하는 2기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1기 사업은 2014년부터 2021년까지 241억 원을 들여 5개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를 건립했다.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전국 5개 지역에 센터를 추가 건립하는 2기 사업에는 250억 원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15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강당에서 5개 지방자치단체와 사업을 수행할 NGO,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삼성전자가 함께 '삼성 희망디딤돌' 2기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이 열렸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하병필 경상남도 행정부지사, 송상락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최용범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경기복지재단 진석범 대표이사, 충청남도 아동복지협회 최현숙 회장, 전라남도 아동복지협회 문성윤 회장, 굿네이버스 전북본부 김경환 본부장, 굿네이버스 경남중부지부 박정순 본부장,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은 "모금회는 보호종료 청소년들의 새로운 꿈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뿐만 아니라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법과 제도 마련을 촉구함으로써 가치있는 변화가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총괄 사장은 "지방자치단체, 사업수행NGO,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력해 '삼성 희망디딤돌'이 보호종료 청소년의 사회 진출에 든든한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7년에 개관한 강원도 원주에 위치해 있는 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 전경
2017년에 개관한 강원도 원주에 위치해 있는 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 전경

'삼성 희망디딤돌'은 이러한 청소년들의 고충을 덜어주고자 자립지원센터인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를 건립하고 주거 공간과 교육을 제공해 사회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다.

2013년 '삼성 신경영' 선언 20주년을 맞아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기부한 금액으로 시작된 CSR 활동의 일환으로 당시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아이디어를 직접 내고 기부금으로 지원할 CSR 활동 6개를 투표로 선정했다. 그 중 1위로 선정된 것이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는 '삼성 희망디딤돌' 이다.

아동양육시설, 공동생활가정, 가정위탁 등 가정이 아닌 국가의 보호체계에서 지내던 청소년들은 만 18세가 되면 보호가 종료된다. 이에 따라 복지 시설에서 퇴소해 홀로 사회에 나와 자립하면서 어려움을 겪는다.

'삼성 희망디딤돌센터'는 보호가 종료된 만 18세부터 25세까지의 청소년에게 최대 2년간 1인 1실의 주거공간을 제공해 독립 생활을 지원한다.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에서 생활하는 청소년들이 진로 체험의 일환으로 원예를 배우고 있다. (왼쪽),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에서 생활하는 청소년들이 취업 특강을 듣고 있다.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에서 생활하는 청소년들이 진로 체험의 일환으로 원예를 배우고 있다. (왼쪽),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에서 생활하는 청소년들이 취업 특강을 듣고 있다.

센터에서는 자립을 위한 교육도 실시된다. 요리, 청소, 정리수납 등의 생활에 꼭 필요한 요소들을 알려주고 기본적인 금융 지식과 자산 관리, 임대차 계약 등의 기초 경제 교육도 제공한다.

또, 취업정보·진로상담·인턴 기회를 제공하고 대학생의 경우는 생활비, 장학금 등의 금융 지원도 한다. 사회에 홀로 나왔다는 정서적 부담감을 줄이기 위해 전문가 상담도 제공한다. 보호종료를 앞둔 중고등학생은 미리 자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4~5일간 센터에서 자립 생활을 체험해보고 교육도 받을 수 있다.

강원도 보호아동자립지원센터 김가영 센터장은 "처음 센터를 방문할 때는 홀로 자립하는 것에 두려움이 컸던 청소년들이 주거가 안정된 상태에서 교육을 받으며 자신감을 찾고, 성공적인 사회 진입을 이루는 것을 보며 큰 보람을 느낀다" 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돕기 위한 '삼성 희망디딤돌'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센터 이용은 '희망디딤돌'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아래 삼성 주니어∙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삼성드림클래스, 삼성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도 펼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