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효과 나타나...관광 횟수 · 여행일수 · 지출 모두 증가
상태바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효과 나타나...관광 횟수 · 여행일수 · 지출 모두 증가
  • 박주범
  • 승인 2020.07.2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김대관)과 함께 중소기업 근로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2019년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3년차를 맞이한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은 근로자(20만 원), 기업(10만 원), 정부(10만 원)가 공동으로 적립한 비용을 근로자가 국내여행에 사용하는 사업으로, ‘18년 2만 명(2441개 사), ’19년 8만 명(7518개 사)에 이어 올해는 12만 명의 소상공인을 비롯한 중소ㆍ중견기업 및 비영리민간단체 등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다.

실태조사 결과, 가장 눈에 띄는 점은 2019년 한 해 동안 사업 참여자의 ‘국내여행 횟수’는 4.86회, ‘국내여행 일수’는 9.82일, ‘국내여행 총 지출액’은 201만9413원으로 미참여자보다 각각 1.4회, 3.24일, 102만5769원 많았다는 것이다. 

국내여행 총량과 신규 수요 창출도 2018년보다 늘었다. 2019년 국내관광 횟수는 0.8회, 일수는 1.3일, 평균 지출액은 11만7118원 증가했다. 또한 ‘당초 여행계획이 없었으나 국내여행을 다녀온’ 참여 근로자는 4.5%p 증가한 58.5%, ‘해외여행에서 국내여행으로 계획을 변경’했다는 응답도 전년대비 11.3%p 증가한 50.8%를 나타냈다.

공사 김석 관광복지센터장은 “공사는 올해 경북, 경남, 강원도, 부산, 울산 등 여러 지자체와 함께 해당 지역에 방문하는 근로자 대상 최대 20만 원까지 추가 포인트를 지급하는 등 다양한 참여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는 기존 8만 명에서 4만 명을 추가로 모집하고, 소상공인 대표 및 중견기업 근로자까지 참여대상이 확대된 만큼 보다 많은 기업과 근로자가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참여 신청은 선착순 모집이며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누리집에서 기업이 신청하고 전담지원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사진=한국관광공사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