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여파로 금값 사상 최고치로 거래... 1그램 7만8352원
상태바
日 코로나 여파로 금값 사상 최고치로 거래... 1그램 7만8352원
  • 이태문
  • 승인 2020.07.23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pandemic)으로 안전한 재태크 수단으로 금의 인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일본 금거래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지금(地金) 거래업체 다나카(田中)귀금속공업은 22일 금 1그램당 전날보다 64엔 오른 7001엔(7만8352원)으로 판매해 일본 소매 표준가격이 처음으로 7천 엔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코로나19 감염의 제2파가 현실로 다가오면서 장기 불황 속에서도 폭락하지 않는 유사시의 안전 자산으로 금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금의 선물 거래도 미국과 이란의 군사 충돌 위험과 코로나19 팬데믹 등의 불안 속에 과거 최고치를 갈아치울 기세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