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2030 겨냥 '구찌·프라다·버버리' 등 명품 특가 판매
상태바
현대홈쇼핑, 2030 겨냥 '구찌·프라다·버버리' 등 명품 특가 판매
  • 박주범
  • 승인 2020.07.23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홈쇼핑이 2030 겨냥 기획 프로그램인 '영스타그램'에서 명품 브랜드 방송을 진행한다. 

23일 밤 11시 50분부터 1시간 동안 '심야 럭셔리 명품 브랜드 특별전'으로 진행하며, '구찌·프라다·버버리' 등 다양한 럭셔리 브랜드 인기 상품을 특가 판매할 예정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 '플렉스(FLEX) 문화'가 확산되면서 명품 소비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며 "20~30대 젊은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트렌디한 명품을 선보이는 심야 명품 브랜드 방송을 편성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대홈쇼핑이 지난달 진행한 '영스타그램 럭셔리 에디션' 방송에서 자정이 지난 시간임에도 1시간 동안 총 주문 매출액 13억원을 기록했다. 이 날 방송의 20~30대 젊은 세대의 구매 비중은 40%를 넘는 수치를 기록하며 평소 대비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또한 지난 21일 네이버의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셀렉티브' 채널을 통해 1시간 가량 진행한 실시간 방송에는 1만 2000명이 넘게 접속했을 정도다. 

현대홈쇼핑은 23일 명품 브랜드의 20여 가지 상품을 종전 판매가 대비 최대 40% 저렴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대표 상품은 '발렌시아가 탑핸들백 미니(114만원)', '펜디 몬트레조 FF 캔버스 버킷백(167만원)', '프라다 리벳 로퍼(70만원)' 등이다. 

현대백화점그룹 종합 인터넷 쇼핑몰 현대H몰은 오는 26일까지 '쿨 썸머 럭셔리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행사에는 구찌·페라가모·발렌시아가 등 20여 개 브랜드의 200여 개 상품을 선보이고, 일자별 10% 할인·카드 청구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사진=현대홈쇼핑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