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의원 "장제원, 장관돼봐라...'아들 문제' 그럼 내가 잘 해주께~"
상태바
김종민 의원 "장제원, 장관돼봐라...'아들 문제' 그럼 내가 잘 해주께~"
  • 박홍규
  • 승인 2020.07.2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소설 쓰시네' 발언 이후 파행에 들어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이번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 문제'를 공개 저격해 화제다. 

앞서 김종민 의원은 장제원 의원에게 "사학 하시죠?"라고 말해 회자됐다. 또 앞서 장 의원은 김 의원에게 "나이만 어렸어도. 초선이 어디서..."라는 일갈해 둘의 기 싸움이 이번 국회에도 법사위를 중심으로 이어지게 됐다. 

김 의원은  27일 추미애 장관의 '소설' 발언 이후 국회 법제위 파행 중에 장 의원을 향해 의외의 일격을 날렸다. "장제원 장관돼봐라 아주 그냥 잘해주께 내가. 아들 문제 가지고 가만 있겠어?". 

이에 장 의원은 잠시 침묵 후 "왜 그래?"라며 맞대응 했지만 잠시 후 법사위를 벗어나야 했다. 이런 장면은 법사위를 중계하던 fact tv 등을 통해 네티즌들에게 그대로 전해졌다.  

김의원과 장의원의 설전은 조국 사태 중에 시작됐다. 김의원이 "장의원도 사학하지 않느냐?"고 묻자 장의원은 "웅동학원과 비교 자체가 모욕'이라고 응수했었다. 또 이후 김 의원이 "왜 이렇게 충성해. 막지도 못할거면서"라고 공격하자 장 의원은 "나이만 어렸어도...어디서 초선이!"라며 역공을 펼치기도 했었다. 

또 두 의원은 지난해 말 함께 TV 토론에 출연해 '미묘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김 의원이 "국회의원도 수도권에 집 한 채만 (있어야 한다)"고 하자 장 의원도 수긍하며 "참고로 저는 수도권에 집 한 채 없다. 그러니 해도 상관없다"고 거들기도 했다.   

창과 방패 관계인 두 의원의 이력도 상이하다. 김 의원(1964년 출생)이 장 의원(1967년 출생)보다 3살 위지만 두 사람의 사적인 관계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 의원은 20대 국회에 첫 입성해 21대까지 법사위에서 활동하고 있다.  충남 논산계룡금산이 지역구로, 기자 출신이며 청와대 대변인 등을 지냈다.   

사진=fact tv 캡쳐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