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공휴일, 내수 이끄나...국내 숙박 예약 5배 급증
상태바
임시공휴일, 내수 이끄나...국내 숙박 예약 5배 급증
  • 박주범
  • 승인 2020.07.3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며 사흘간 연휴가 생기자, 휴가와 소비가 국내에서 이뤄지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위메프투어는 임시공휴일이 발표된 21일 전후 3일간(20~22일) 8월 14~16일 체크인하는 국내 호텔 예약이 1주 전(13~15일)보다 9.2배 늘었다고 31일 밝혔다. 해당 기간 전체 국내 숙박 상품 예약은 4.9배 증가했다. 유형별 예약 비중은 펜션(39%), 호텔(37%), 리조트(23%) 순이다.

워터파크, 놀이동산 등 액티비티 상품을 찾는 고객도 늘었다. 전체 액티비티 티켓 판매는 45% 늘었다. 유형별로는 워터파크 입장권이 전체 예약에서 40%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판매됐다

위메프투어는 내달 1~3일 위메프데이에서 ‘호캉스의 모든 것’ 행사를 연다. 제주 신화월드, 여수 베네치아 호텔 앤 리조트, 아이파크콘도, 양양 더앤리조트 호텔&스파, 이천 미란다 호텔 등 인기 호텔 숙박권을 할인 판매한다.

액티비티 티켓 프로모션도 열린다. △에버랜드+캐리비안베이 오후권(성인) 3만2900원 △아산 파라다이스 스파도고 3만2500원 △가평 워터플레이 4900원 △잠실 롯데월드 After7(종합이용권 1인) 2만3000원에 판매한다.

사진=위메프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