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휴가지에서 과하다 싶을 정도로 방역수칙 지켜야"
상태바
정은경 "휴가지에서 과하다 싶을 정도로 방역수칙 지켜야"
  • 허남수
  • 승인 2020.07.31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수칙을 보다 적극적으로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3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발병 2∼3일 전부터 전염력이 있고 발병 초기, 경증 시기 전염력이 높다"며 "잠깐의 방심이 나와 가족, 지인들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여행지, 해변, 캠핑장, 유흥시설, 식당과 카페에서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휴가 시에는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거리 두기가 가능한 곳인지 반드시 확인해달라. 특히 단체 버스 이용 시에는 식사나 대화, 신체접촉을 통한 전파 위험이 있는 점을 유의해달라"고 했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