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반값’ 바다장어 선보여...수출 감소 · 소비 부진으로 어려운 漁家 도와
상태바
이마트, ‘반값’ 바다장어 선보여...수출 감소 · 소비 부진으로 어려운 漁家 도와
  • 박주범
  • 승인 2020.08.0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일본 수출과 소비 부진을 겪고 있는 통영 바다장어 어가를 위해 이마트가 소비촉진에 나선다.

이마트는 6일부터 12일까지 손질 생물 바다장어 3마리(마리당 100g-120g)를 7992원에 선보인다. 기존 장어 값보다 약 45%가량 저렴한 가격이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40톤의 바다장어를 확보했다. 특히 이마트는 바다장어 회(붕장어회) 한 팩을(160g 내외) 9920원에 선보인다. 살아있는 바다장어를 산지에서 바로 회로 만들어, 0-2도 초저온 냉장고에 10시간 가량 숙성, 유통하는 방식으로 대형마트에서 보기 어려운 바다장어 회를 판매하게 됐다.

이마트가 저렴하게 생 바다장어를 선보이게 된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일본 수출 하락 및 소매 매출 부진 등으로 통영 근해통발수협 냉동 바다장어 재고가 최대 수위로 올라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바다장어 일본 수출은 크게 줄었다. 수출입 무역 통계에 따르면, 올해 1-6월 대일(對日) 바다장어 수출량은 1075톤으로, 작년 동기대비 33%가량 감소했다. 

통영 근해통발수협의 바다장어 재고는 올해 6월 기준 약 782톤 가량으로, 작년 6월 재고가 367톤인 것을 볼 때 약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냉동 바다장어 재고량 상승은 생 바다장어 출하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

냉동 바다장어 재고가 너무 많아 지금 생산된 생물 바다장어들이 냉동 비축에 들어 갈 수 없고, 시중에 풀린 바다장어 양은 늘었지만 여름철 긴 장마로 인해 소비 되지 못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이다.

이마트 문부성 장어 바이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 수출 부진으로 장어어가에 큰 어려움이 지속되어, 반전의 기회를 만들어 보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장어는 우리나라의 대표 보양식으로, 단순 여름보양식이 아닌 사계절 건강식이 될 수 있도록 장어 어가와 협력하여,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