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코로나 확진자 발생 매장 영업 재개
상태바
롯데리아, 코로나 확진자 발생 매장 영업 재개
  • 허남수
  • 승인 2020.08.1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리아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일시 폐쇄했던 매장의 영업을 재개한다.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는 14일 오전 11시부터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들의 근무지 서울 종각역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건대스타시티점 등 8개 매장의 영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롯데GRS는 "점포 8곳에 대한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가 완료됐다. 질본이 CCTV 확인을 마쳤고, 영업 재개를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리아는 종각역점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11일부터 13일까지 방역 및 내부 청결 조치를 시행했으며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점장을 비롯한 롯데리아 직원들은 지난 6일 광진구에 위치한 치킨집에서 모임을 가졌다. 아후 모임에 참석한 22명 중 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롯데GRS는 코로나 확산 방지 및 예방 차원에서 음성으로 판명된 직원 11명에게 2주일 간 휴업수당을 지급하고 휴무 조치를 했다. 해당 매장에는 새로 인력을 뽑아 투입했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