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의료계 합의 환영, 의사들에게 고마운 마음"
상태바
문재인 "정부-의료계 합의 환영, 의사들에게 고마운 마음"
  • 허남수
  • 승인 2020.09.04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신설 등의 정책을 두고 갈등을 빚어온 정부와 의료계가 합의하자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일 "정부와 의료계가 우여곡절 끝에 최종 합의에 이르렀다. 집단 휴진이 장기화되며 국민들께서 걱정이 크셨을 것"이라고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합의에 따라 의사들이 진료현장에 복귀하게 됨으로써 의료공백 없이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수 있게 됐고, 국민의 불안을 크게 덜 수 있게 됐다"며 "이제는 정부와 의료계가 코로나의 엄중한 상황을 극복하는데 힘을 모아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의사들의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에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며 K-방역이 성공할 수 있었다"며 "최일선에서 의료현장을 지키는 의사분들께 고마운 마음을 거듭 전한다"고 했다.

또 "코로나가 안정화되면 합의에 따라 의정협의체가 성과 있게 운영되길 바란다. 우리 보건의료 체계를 한 단계 발전시키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국회와도 협력하며 지혜를 모아 나가길 기대한다"고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은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처럼 현재의 진통이 더 나은 미래로 가는 밑거름이 되었으면 한다. 국민건강 증진이라는 궁극적 목표를 이루는 계기로 승화되길 희망한다"면서 "정부는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며 의료 격차 해소 등 의료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덧붙였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