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Dynamite' 빌보드 1위, 경제적 효과 1조 7000억
상태바
방탄소년단 'Dynamite' 빌보드 1위, 경제적 효과 1조 7000억
  • 김상록
  • 승인 2020.09.0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빌보드 차트 공식 SNS 캡처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그룹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빌보드 '핫 100 차트' 1위를 차지한 것의 경제적 파급 효과를 분석한 결과 그 규모가 1조 7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추산치는 한국문화광연구원 문화산업연구센터가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매출 규모, 한국은행 투입산출표,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 '구글 트렌드' 검색량 등을 종합해 '다이너마이트'의 경제적 효과를 분석한 것이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다이너마이트'로 인한 직접적 매출 규모는 2457억 원이며 이와 관련된 화장품, 식료품, 의류 등 연관 소비재 수출 증가 규모는 3717억 원으로 추산됐다. 생산 유발 효과는 1조 2324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4801억 원, 고용 유발 효과는 총 7928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 19로 해외 이동이 제한되고 현장 콘서트 등이 전혀 이루어지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따른 효과 부문을 제외한 결과다. 직접적 매출 규모를 산정하는 과정에서도 현장 콘서트가 불가능한 현실을 감안해 순회공연 매출액을 제외하고 온라인 콘서트 매출액을 적용하는 등, 현실을 반영하고자 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방탄소년단 '다이너마이트' 빌보드 핫 100 1위 경제적 효과.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체부는 향후 이러한 부분을 포함하고 국가 이미지, 국가 브랜드 등의 상향에 따른 상승효과 등을 추가 고려하면 경제적 파급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이번 분석은 방탄소년단이 이룬 성과가 경제적으로도 그 파급 효과가 막대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진행했는데 그들이 이룬 성과는 이 숫자를 훨씬 넘어섰다"며 "그들의 음악은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전 세계인들에게 일종의 치유제가 되었고,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문화적 자긍심이 되었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