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더 로맨스’, 글로벌 플랫폼 진출…K-예능 매력 전 세계 전파
상태바
JTBC ‘더 로맨스’, 글로벌 플랫폼 진출…K-예능 매력 전 세계 전파
  • 이태문
  • 승인 2020.09.1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종영’ 웹드라마 집필 예능 ‘더 로맨스’, 아시아 이어 미국-유럽 반응 HOT

NAK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한 웹드라마 집필 예능 JTBC ‘더 로맨스’가 글로벌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4월 종영된 ‘더 로맨스’는 배우 김지석, 유인영, 강한나, 정제원이 로맨스 웹드라마 작가로 데뷔해 로맨스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고, 직접 시놉시스를 구성하며 대본을 집필하는 과정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이 방송을 통해 김지석·유인영은 ‘타이밍’을, 강한나·정제원은 ‘너의 마음은 음소거’ 웹드라마를 탄생시켰다.

‘더 로맨스’는 방영 당시 시청자들의 꾸준한 관심으로 2회 추가 편성된 데 이어 완성된 웹드라마 역시 TV에서도 온에어 되면서 유종의 미를 거둔 바 있다.

이 가운데 아시아를 비롯해 미주, 유럽 등에서도 ‘더 로맨스’가 인기리에 방영돼 또 한 번 화제를 모았다. 지난 5월 29일부터 미주, 유럽, 동남아에서 첫 선을 보인 ‘더 로맨스’가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비키(VIKI)’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것. 특히 미국에서는 독점으로 서비스됐다.

‘비키’는 한류 등 아시아 콘텐츠 열풍을 타고 ‘아시아 콘텐츠 계의 넷플릭스’로 성장한 플랫폼으로, ‘더 로맨스’가 론칭되면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웹드라마 2편 역시 6월 공개됐다.

이 기세에 힘입어 일본 한류전문채널 KNTV에서도 ‘더 로맨스’가 6개월 간 독점 방영된다. 추가 편성된 웹드라마 2화를 포함한 총 10화의 방송분이 11일부터 매주 금요일 심야 12시에 일본 열도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더불어 종영 이후에는 후지TV 공식 동영상 서비스 ‘FOD’에 서비스가 이어진다는 점에서 K-예능 ‘더 로맨스’를 향한 인기를 실감케 한다.

사진 = NAK엔터테인먼트 제공

이태문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