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식품에 새벽배송, 당일배송 서비스 도입...저녁에 주문한 랍스터 익일 아침 7시에 받아
상태바
신선식품에 새벽배송, 당일배송 서비스 도입...저녁에 주문한 랍스터 익일 아침 7시에 받아
  • 황찬교
  • 승인 2020.09.14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TV쇼핑이 방송 판매되는 신선식품에 대해 새벽·당일배송 시스템을 도입하고, 물류 시스템 강화에 나선다.

온라인 상품이 아닌, 방송 중 주문 상품에 대해 새벽배송 서비스를 도입하는 것은 홈쇼핑 업계 최초다.

신세계TV쇼핑은 최근 배송서비스 다양화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CJ대한통운과 협업해 제품의 보관과 배송 과정 등을 통합해 유통 과정을 혁신적으로 줄인 풀필먼트(Fulfillment) 시스템을 구축, 신선식품 상품에 새벽·당일배송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먼저 오는 16일 저녁 6시 35분, 신세계TV쇼핑 식품 자체 브랜드(PB) '테이스트 킹'의 랍스터 상품 주문 시 익일 새벽 7시 전까지 물건을 받아볼 수 있다.(저녁 8시 주문 마감, 서울·인천 및 경기 일부 지역 서비스)

18일 밤 12시 35분 방송되는 랍스터 상품은 당일 밤 11시 이내 배송된다.(아침 8시 주문 마감, 서울·수도권 일부·광역시 지역 서비스)

합리적인 가격에 질 좋은 상품을 제공하는 자체 식품 브랜드(PB) '테이스트 킹(Taste King)'의 랍스터는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로열 사이즈(500g 내외) 4미 한 세트 구성으로 6만5460원에 판매된다.(행사카드 5%할인, 모바일 할인 적용가) 

신세계TV쇼핑이 캐나다에서 직접 소싱한 100% 자연산으로, 살아 있는 채로 자숙한 뒤 급랭해 식감이 좋고, 신선도가 뛰어나다.    

신세계TV쇼핑은 코로나19로 인해 밀키트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지난 4월부터 사전 기획을 통해 3만 세트의 랍스터 물량을 준비했으며, 고객 편의성 강화를 위해 새벽배송 서비스를 더해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

신세계TV쇼핑은 이번 랍스터 상품 배송을 시작으로, 신선식품 카테고리의 새벽·당일 배송 품목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맹 신세계TV쇼핑 지원담당 상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이커머스 수요가 늘어나고, 빠른 배송 서비스에 대한 고객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새벽, 당일 배송 서비스를 본격 도입하게 됐다"며 "신세계TV쇼핑은 '풀필먼트' 시스템을 통한 다양한 배송 체계 도입을 검토 중이며, 고객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 신세계TV쇼핑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