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내년 초 백신 보급, 코로나 2022년 끝날듯"
상태바
빌 게이츠 "내년 초 백신 보급, 코로나 2022년 끝날듯"
  • 김상록
  • 승인 2020.09.1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코로나 백신이 내년 쯤 보급된 뒤 2022년에 종식될 것으로 내다봤다. 단 적절히 대응하지 않으면 올해 가을 이후로 다시 사망자가 늘어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게이츠는 15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게이츠는 "북반구의 가을이 어떤 모습이 될지에 관해 비관적"이라면서 "우리가 개입하지 않는다면 미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사망률이 (코로나19 확산 초창기인)봄과 같은 수준으로 다시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가 가져온 장기적인 손상에도 불구하고 최악의 상황은 2년 이내에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게이츠는 "내년 여름까지 전 세계에 백신이 공급될 것"이라며 "60% 수준의 백신 접종으로도 기하급수적인 질병의 확산을 거의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내년은 우리가 숫자를 기하급수적으로 줄이는 해가 될 것이며, 2022년에는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백신 개발의 선두주자로는 화이자를 꼽았다. 화이자는 다음달 말까지 개발 중인 백신의 효과 유무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게이츠는 지난달 영국 이코노미스트와의 인터뷰에서도 "2021년 말까지 효과적인 백신이 대량 생산 될 것이며 전 세계 인구의 많은 몫이 전염병을 막을 수 있을만큼 면역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가 내년 말에야 종식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