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DI VERO, Get on its feet through court receivership ? In this industry "Revival issue is the key!!...May go Bankrupt"(베디베로, 법정관리로 재기?...업계, "회생안이 관건...파산갈 수도")
상태바
VEDI VERO, Get on its feet through court receivership ? In this industry "Revival issue is the key!!...May go Bankrupt"(베디베로, 법정관리로 재기?...업계, "회생안이 관건...파산갈 수도")
  • 박주범
  • 승인 2020.09.1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EDI VERO Square in Seoul(서울 청담동 베디베로스퀘어 빌딩)

It emerged that VEDI VERO, a sunglasses manufacturer and seller, who applied for the initiating rehabilitation proceeding to the court last July, received the decision of initiating corporate rehabilitation procedure (court receivership) from the court in early August. 

지난 달 7월 법원에 회생절차 개시신청을 했던 선글라스 제조, 판매 업체 '베디베로(VEDI VERO)가 지난 8월 초 법원으로부터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개시 결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On July 20th, before the decision to commence the rehabilitation procedure, the court issued a comprehensive prohibition order against VEDI VERO, and all of the company's debts (root mortgage rights, outstanding customer payments, bill repayment obligations, tax obligations such as national taxes, etc.) were frozen. Compulsory execution (before rehabilitation application) was also suspended.

이미 회생절차 개시결정 전인 7월 20일 법원이 베디베로에 대해 포괄적금지명령을 발령하여 이 회사의 모든 채무(근저당권, 거래처 미결제 대금, 어음 수표 상환 채무, 국세 등 조세채무 등)가 동결되었고, 회생 신청 이전의 강제집행 등이 있다면 모두 중지된다.

For the time being, VEDI VERO will no longer need to repay all debts arising from stakeholders such as external partners and creditors.

베디베로는 당분간 외부 파트너사, 채권자 등 이해관계자들로부터 발생된 모든 채무에 대해 상환할 필요가 없게 된 것이다.

VEDI VERO Homepage(베디베로 홈페이지)

The existing CEO, So-yeon Jeon will be the custodian and representative director of VEDI VERO as determined by the court.

법원이 정한 베디베로의 관리인 겸 대표이사는 기존 전소연 대표가 맡는다.

An industry insider said, " The CEO Jeon will take on heavy responsibility of operating, managing VEDI VERO and coordinating the interests of numerous creditors. In addition, She should also take the role of asking the Chairman Hong-Jae Lee, who owns 100% of the stake, how to fulfill his resposibilities, as a major shareholder, for resolving the current situation of VEDI VERO, as a major shareholder. "

업계 관계자는 "전 대표는 앞으로 베디베로를 경영, 관리하면서 수 많은 채권자들의 이해를 조율하는 중책을 맡게 됐다"며 "또한 지분 100% 소유주인 이홍재 회장에게 베디베로의 현 사태 해결을 위해 대주주로서 향후 어떤 식으로 책임을 다할 지에 대해 묻는 역할도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Duty-free stores that have been dealing with VEDI VERO, can inevitably lose billions of won by some possibility.

베디베로와 지속적으로 거래를 해오고 있던 면세점들은 자칫 수 십억원의 손해가 불가피할 수 있다.

Last July, reporting  on the application of sunglasses importer Brian & David (VEDIVERO's affiliate), for corporate rehabilitation procedures, we reported that each duty-free shop of large corporations could suffer as much as 4-5 billion won loss.

지난 7월 본지는 베디베로와 관계사인 선글라스 수입업체 브라이언앤데이비드(B&D)의 기업회생절차 신청 등에 대해 보도하면서 대기업 면세점별로 많게는 40~50억원의 손해를 입을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At the time, duty-free shop officials complained, "We believed that it was a company, we had been trading for a few years, and we really didn't know that the top-selling company in the sunglasses industry would be like this."

당시 면세점 관계자들은 "짧게는 수 년간 거래한 회사라 믿었고, 선글라스 업계에서 매출 상위 회사가 이렇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고 하소연했다.

VEDI VERO has pushed for a domestic copyright contract with "D" company, a famous overseas eyewear brand. Thanks to the court's decision to commence the corporate rehabilitation process, The deal which was slowed down, is expected to gain momentum a bit.

베디베로는 예전부터 해외 유명 아이웨어 브랜드인 D사와 국내 판권 계약을 추진해왔다. 이번 법원의 기업회생절차 개시 결정으로 주춤했던 딜이 다소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In the eyewear industry, there is an atmosphere of sympathy for the possibility of the two companies' business progress in the future. However, they predicted that the key will be how the court accepts the rehabilitation plan that VEDI VERO should submit in the next few months. It because that If the court does not accept the plan, VEDI VERO will have to go to bankruptcy or liquidation proceedings.

아이웨어 업계에서는 두 회사의 비즈니스가 향후 진전될 가능성에 대해 공감하는 분위기다. 다만 베디베로가 앞으로 수 개월 내 제출해야 할 회생계획안을 법원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가 관건이라고 전망했다. 만약 법원이 계획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파산 내지는 청산 절차로 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VEDI VERO Showroom(베디베로 쇼룸)

On the 16th, manager Jeon So-yeon, who met with Korea Duty Free News, said "Every effort has been being made to revitalize the VEDIVERO company. When the Corona 19 situation settles, the company surely has positive results. " and she added " I don't know what is said within this industry, but we'll never dine and dish"

지난 16일 한국면세뉴스와 만난 전소연 관리인은 "베디베로 회사의 회생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면 회사 상태는 분명 긍정적으로 풀릴 것"이라며 "업계 일각에서 어떤 얘기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결코 '먹튀'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Meanwhile, the chairman of Sewon IT Hong-jae Lee, who owns 100% stake of VEDI VERO, is also the representative of Brian & David (B&D). He filed an application for B&D's corporate rehabilitation procedure to the court last April.

한편 베디베로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는 세원아이티씨 이홍재 회장는 B&D의 대표이기도 하다. 이 회장은 지난 4월 법원에 B&D의 기업회생절차 신청을 했다. 

Last July, Korea Duty Free News raised suspicion that it had deliberately applied for rehabilitation procedures in order to withdraw the debt costing several tens of billions of won. In response, The chairman Lee raised a counterargument that he took several tens of billions of won loss due to the unfair business practices of department stores and duty-free shops. However, in response to the chairman Lee's allegation of unfair behavior, department & duty free stores such as Shilla, Lotte and Shinsegae all dismissed it as "Hooey"

지난 7월 본지는 수 백억원의 채무를 탕감받기 위해 고의적으로 회생절차를 신청한 것이라는 업계 일각의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백화점과 면세점의 불공정행위로 인해 수백억원의 손해를 입었다는 반론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 회장의 불공정 행위 주장에 대해 롯데, 신세계 등 백화점과 신라, 롯데, 신세계 등의 면세점들은 하나 같이 '터무니 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At that time, a duty-free shop official said, "If VEDI VERO suffered unfair damage of tens of billions of won, it would be natural that VEDI VERO should have reported to the Fair Trade Commission and received compensation for some damages rather than driving the company through rehabilitation procedures. It doesn't make sense!!!"

당시 한 면세점 관계자는 "수 백억원의 부당한 손해를 받았다면 회사를 회생절차로 몰기보다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해서 손해 일부라도 보전 받는 것이 당연하지 않나"라며 앞뒤가 맞지 않는 주장이라고 했다.

Recently, in the duty-free industry, Sewon ITC, B&D and VEDI VERO, they are causing enormous damage to the eyewear sales market such as duty-free shops, department stores, and opticians. Meanwhile, The e-mail board of signature were spread by on-line, it contained some messages, "We won't do business with these companies that abused the court receivership and caused enormous damages."

최근 면세업계에서는 '세원아이티씨, B&D, 베디베로는 면세점, 백화점, 안경점 등 안경 판매 산업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 법정관리를 악용하며, 수많은 피해를 야기한 이 업체들과 거래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e메일 연판장이 돌기도 했다.

박주범 기자, 에디터 BK Min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