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uellig Pharma, Nomura, Eukor reluctant to donate in Korea 쥴릭파마, 노무라, 유코: 기부에 인색한 기업들
상태바
Zuellig Pharma, Nomura, Eukor reluctant to donate in Korea 쥴릭파마, 노무라, 유코: 기부에 인색한 기업들
  • Tim Kim
  • 승인 2020.09.20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oreign companies here donate far less than Korean counterparts
외국계 기업 국내 기업 대비해서 기부액 전반적으로 적어

Zuellig Pharma Korea chalked up 1.02 trillion won ($880 million) in 2019. But the Seoul-based company donated just 1 million won ($860), according to a business tracker here.

아시아에서 손에 꼽는 의료기기 기업인 쥴릭파마는 작년 한국에서 1조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하지만 쥴릭파마코리아의 기부액은 백만원에 불과했다.

CEO Score recently announced how much 43 foreign companies among the top 500 firms here in terms of sales donated last year.

A total of four companies donated less than 20 million won ($17,000), with Zuellig Pharma Korea topping the infamous list. 

최근 CEO스코어는 매출기준 500위 안에 드는 대기업 중 43개 외국계 기업의 기부액을 조사했는데, 총 4개 기업의 2019년 기부액이 2천만원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 중 쥴릭파마코리아의 기부액이 가장 낮았다.

The outfit’s yearly donation amounted to 4 million won ($3,400) in 2017, and 3 million won ($2,600) in 2018. Zuellig Pharma is one of the largest healthcare services groups in Asia.

Comments from Zuellig Pharma Korea were not available.

쥴릭파마코리아의 기부액은 2017년과 2018년에도 각각 4백만원과 3백만원에 불과했다. 이에 대한 회사 입장을 확인할 수 없었다.

Nomura Financial Investment came in at second with 14 million won ($12,000), followed by EUKOR, a specialized shipping line, with 16 million won ($14,000) and Fubon Hyundai Life with 18 million won ($15,000).

노무라금융투자가 14백만원으로 두번 째 낮은 기부액을 기록했고, 그 뒤를 유코카캐리어스(16백만원)와 푸본현대생명보험(18백만원)이 따랐다.

A few companies did not disclose how much they donated. Included in the group are OB Brewery, a Korean brewery owned by AB InBev, and Novelis Korea, a powerhouse in aluminum rolling and recycling.

CEO스코어에 따르면 일부기업은 아예 기부액을 공시하지도 않았는데, 오비맥주나 노벨리스코리아가 대표적인 경우다.

“Compared to Korean firms, foreign companies here are typically reluctant to donate,” CEOScore chief Park Ju-gun said. “That’s why they sometimes come under criticism that they care only about profits here.”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국내 기업에 비해 외국계 기업은 기부를 꺼려하는 경향이 있다. 이 때문에 종종 이익에만 집착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영문뉴스사이트인 코리아뉴스플러스에도 실립니다. 

Tim Kim, voc200@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