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동행카드, 올해 8월 신규 지원 중단 '수요 예측 빗나가'  
상태바
청년동행카드, 올해 8월 신규 지원 중단 '수요 예측 빗나가'  
  • 박홍규
  • 승인 2020.10.13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호정 의원 "보다 정확한 수요예측으로 정책지원에서 배제되는 청년 없어야"

청년동행카드 신청이 9월 1일부로 일시 중단됐다. 2020년 8월 누적 기준 교통비 지원금 집행액이 월평균 예산액을 일부 초과했기 때문이다. 청년동행카드는 교통여건이 열악한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에 재직하는 청년 근로자에게 월 5만 원의 교통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한국단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청년 교통비 지원인원수는 17만4000명으로 지난해 16만9000명보다 5000명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지원금 집행액은 626억5200만원으로 경기가 179억5300만 원으로 가장 높고 경남 60억2500만원, 인천 52억900만 원, 충북 42억3900만 원, 경북 41억6100만 원 순이었다. 한편 집행된 지원금이 가장 적은 지역은 제주도로 1억88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지원인원수를 살펴보면 경기가 5만366명으로 가장 높고 경남 1만6422명, 인천 1만4254명, 충북 1만2044명, 경북 1만1423명 순이었다. 한편 제주도는 555명에 불과했다.

가장 많이 소비하는 교통수단으로는 주유로 510억5400만 원(73%)이며, 시내버스 및 지하철 92억7200만 원(13%), 택시 90억7300만 원(13%), 시외버스 8억6700만 원(1%) 순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지난해 하반기 지원 대상 단지가 1010개로 늘어났음에도 2020년 예산을 2019년 대비 3억8700만 원을 감액해 추계해 신청이 일시 중단된 것이다. 

류호정 의원은 “예산 편성을 제대로 하지 않은 정부와 해당 기관의 명백한 책임”이라며 “애초에 보다 정확한 수요예측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 분기별로 신규 가입을 받거나 하는 식으로 정책 집행의 유연성을 높이는 방안을 고려해 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