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결제 도용 범죄 뿌리 뽑는다"
상태바
넥슨, "결제 도용 범죄 뿌리 뽑는다"
  • 박주범
  • 승인 2020.10.2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비대면 거래 활성화로 인해 증가한 결제 도용 범죄에 대해 강화된 보안시스템과 정책으로 맞서겠다고 28일 밝혔다.

넥슨 인텔리전스랩스에서는 ▲AI기반의 데이터 분석 ▲RM(Risk Management) 룰 강화 ▲자체 개발 보안 솔루션 ‘플랫폼쉴드’를 통한 방어 ▲24시간 자동화 모니터링 등 고도화된 온라인 범죄 탐지 기술을 개발, 지난 9월부터 넥슨 온라인게임에 적용했다.

보안시스템 도입 후 이전 대비 월 평균 피해 건수 93%, 피해 금액 96% 감소 성과를 달성했다. 더 나아가 현재 준비 중인 추가 보안 기능을 탑재해 결제 도용 범죄를 근절하겠다는 방침이다.

넥슨 배준영 라이브플랫폼 실장은 ““보다 안전한 게임플레이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불법 행위 탐지 시스템 개발에 지속해서 리소스를 투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