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스완 혜미, 사기 혐의 피소에 "법적 대응해 진실을 가리겠다" 
상태바
블랙스완 혜미, 사기 혐의 피소에 "법적 대응해 진실을 가리겠다" 
  • 박홍규
  • 승인 2020.11.10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기 혐의로 피소된 블랙스완 혜미가 법적대응 할 예정이다. 10일 DR 뮤직 관계자는 "혜미 사기 혐의와 관련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대응을 하기로 했다. 추후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걸그룹 블랙스완 혜미는 구교실 변호사(법무법인 천지로 대표)를 선임하고, 최근 사기 고소 사건 고소인 A씨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협박죄, 성추행 등 혐의로 강경 법적 대응을 하기로 했다.

또한 소속사 디알뮤직 역시 블랙스완의 활동에 치명적인 타격을 준 A씨와 최초 보도 매체에 대해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정정(반론)보도 등 가능한 모든 법적조치를 함께 함께 취하기로 했다.

디알뮤직은 ”혜미의 예기치않은 사기 피소 사건에 매우 당혹스럽다.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매우 송구하다“면서 그러나 ”혜미양에게 확인 결과, 최초 보도된 내용이 왜곡되고 , 과도하게 부풀려진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혜미는 디알뮤직을 통해 ”우선 경솔한 행동으로 소속사와 팬 여러분께 누를 끼친것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나 혜미는 ”보도에 따르면 sns로 만났다고 했지만, 사실은 아프리카TV BJ로 잠시 활동하던 기간 수도 없이 별풍선을 제공한 ‘아프리카 회장'이 있어, 고마운 마음에 만남을 가졌던 것이지 다른 뜻은 없다. 그런데도 A씨가 숙소인 오피스텔에 와서 술마시며 남자친구가 되고 싶다며 잠자리를 요구하는 등 과도한 요구를 해 기피할 수밖에 없었다"고 입장을 전했다. 

또 "500만원이란 돈을 빌린 것 외에는, 대부분 A씨 본인이 자발적으로 제공한 것이다. 신용카드도 마찬가지다. 연락도 없이 집에 찾아오는 등 사생활을 침해했지만, 성적인 요구에는 절대 응하지 않았다. 오피스텔 보증금이라고 표현된 금액도 고소인 주장과 같이 수천만원이 아닌 120만원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리고 빌린 500만원도 11월 이후 변제하겠다는 의사표시를 명확히 했고, 여자로서 계속 잠자리 요구나 만나자고 하는 것이 무서워 연락을 피한것이지 사기를 치거나 악의적으로 잠수를 탄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혜미는 "어차피 활동을 시작하는데 잠적은 할 수가 없다. 법적 소송을 통해 조목 조목 모든 사실관계를 바로 잡겠다“고 전했다.

혜미는 특히 ”오피스텔을 남자들과의 비밀 데이트 장소로 이용했다는 등 이상한 여성으로 표현한 것은 참을 수 없다. 그게 아니라는 사실을 입증할 증인과 증거가 다있다“고 주장했다.

디알뮤직은 “혜미는 2015년부터 라니아로 계약이 되있었고, 6개월 계약기간을 남긴 상태에서 블랙스완 데뷔 첫곡 활동으로 마감하는 조건으로 합류했다. 지난 7일 이미 계약이 만료된 상태로 더 이상 회사 소속이 아니다. 사실상 개인적 일에 회사가 대응할 의무는 없지만, 혜미양을 적극 도울 것이다. 무책임한 악의적 폭로로 심혈을 기울여 론칭한 프로젝트에 결정적 흠이 갔으니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밝혔다. 한편 블랙스완은 일단 11일로 공식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한편 9일 디스패치는 블랙스완 보컬인 혜미가 사기로 고소당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A씨는 혜미와 지난해 4월 SNS를 통해 알게됐고 집안일을 이유로 500만원을 빌려가기 시작 한 후, 숙소 보증금, 월세, 생활비 등 총 5000여 만원을 빌려갔지만 변제하지 않고 연락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계좌 이체 송금, 신용카드 내역, 혜미와의 대화 내용을 증거로 공개했고 혜미와 연인사이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혜미는 2015년 라니아로 데뷔한 혜미는 지난해 TV조선 '내일을 향해-미스트롯'에 출연했었다.

5인조 다국적 걸그룹 '블랙스완'은 ‘Tonight’ 싱글 음원을 공개하고 10월 정식 데뷔했다. 영흔(한국), 혜미(한국), 파투(벨기에), 주디(한국), 레아(브라질) 등 다섯 멤버들은 한국어, 영어 포르투갈어, 스페인어, 네덜란드어, 프랑스어 등 다양한 언어를 구사할 수 있어 화제를 모았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