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김포공항 국제선 터미널 입국심사장 새단장
상태바
한국공항공사, 김포공항 국제선 터미널 입국심사장 새단장
  • 민병권
  • 승인 2020.11.10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항공사 서울지역본부(본부장 조수행)는 10일 국제선 터미널 입국심사장 새단장을 알렸다. 

이번 사업은 노후된 내부시설을 개선하고 협소한 입국심사장 대기면적을 확장하여 입국승객 불편을 해소하고자 추진하였다.

공사 관계자는 "금번 사업을 통해 입국심사장 대기면적이 870㎡에서 1260㎡로 확장되어 입국심사장 대기가능 인원이 621명에서 924명으로 증가되었고, 입국심사 통로 폭은 기존 0.7m에서 최대 1.0m까지 넓어져 일반승객은 물론 교통약자 이용이 편리하도록 개선하였다."며 "밀입국 감시 강화와 효율적인 입국심사를 위해 입국심사대를 정면으로 배치하고, 입국심사대 상단에 가림막을 설치하여 감염병 예방과 개인정보 노출위험을 차단하였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입국심사장의 노후된 바닥재를 우드톤과 석재톤 타일로 교체하여 친환경적이며 세련된 분위기가 연출되도록 하였다.

조수행 서울지역본부장은“조속히 코로나가 종식되어 하네다․ 오사카·서우두· 홍차오·쑹산 5개 노선 운항 재개와 신규 취항하는 가오슝 노선이 하루빨리 운항되길 바라며, 안전하고 쾌적한 김포공항을 많이 이용하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사진=한국공항공사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