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이 빚은 '옥볼' ... 핑클에서 뮤지컬 디바로, 이제는 도예가로 '다음 변신은?'    
상태바
옥주현이 빚은 '옥볼' ... 핑클에서 뮤지컬 디바로, 이제는 도예가로 '다음 변신은?'    
  • 박홍규
  • 승인 2020.11.20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자기 전시 ‘겨울나무’, 24일 세르주 무이 도산공원 쇼룸에서 개최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직접 만든 도자기 ‘옥볼’의 새로운 전시회 ‘겨울나무’가 24일부터 28일까지 세르주 무이 도산공원 쇼룸에서 진행된다. 

옥주현은 2012년 뮤지컬 엘리자벳 초연 전 심리적 압박과 불안을 덜기 위해 도예를 시작하였다. 호흡을 기르기 위해 도자기를 만들기 시작하였으나 원래부터 호흡이 좋았던 탓에 꽤 안정되게 그릇을 만들 수 있었다. 2015년 ‘핸드메이드코리아’ 홍보대사로 위촉되며 단독 전시회와 더불어 꾸준한 작품 활동을 진행했고, 이번 FW시즌 ‘겨울나무’를 주제로 한 작품을 세르주 무이 도산공원 쇼룸에서 첫 선을 보인다. 

겨울에 나무 위에 눈이 쌓인 모습을 한 그릇들을 전시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옥주현이 빚어 낸 눈 소복이 쌓인 ‘겨울나무’와 세르주 무이 조명 특유의 클래식한 분위기가 어우러져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27일 금요일까지 전시만 진행되며 28일 토요일에는 구입이 가능하다.

지금까지 만나볼 수 없던 또 다른 미공개 작품들 역시 공개된다. 올해 자유롭게 여행을 할 수 없었던 상황 속에서 맑고 반짝이는 여름의 바다와 모래사장을 떠올리며 빚은 ‘지난, 여름’ 작품들은 11월 24일부터 11월 29일까지 스트롤 광교(STROL)에서 만나볼 수 있고, 전시와 동시에 구매도 가능하다. 

옥주현은 대한민국의 1세대 아이돌로 데뷔하여 뮤지컬 대배우로 성공적으로 안착하였다. 앞으로도 대표 뮤지컬 배우뿐 아니라 예술가로서의 귀추도 주목된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