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리미엄 가전브랜드 '비스포크' 매출상승에 함박웃음
상태바
삼성전자, 프리미엄 가전브랜드 '비스포크' 매출상승에 함박웃음
  • 민병권
  • 승인 2020.11.2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전을 나답게’를 반영한 제품 라인업 지속 확대, ‘비스포크 키친’ 완성
비스포크 냉장고, 삼성 국내 냉장고 매출 비중 65% 차지

삼성전자는 ‘가전을 나답게’라는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BESOPKE)’의 매출상승과 소비자 인기비결에 대해 2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월 소비자가 맞춤형으로 디자인 할 수 있는 ‘비스포크 냉장고’를 출시했으며, 이어 직화오븐ㆍ전자레인지ㆍ식기세척기ㆍ인덕션ㆍ큐브냉장고 등 주방 가전으로 맞춤형 콘셉트를 확대해 ‘비스포크 키친’을 완성했다.

특히, 비스포크 냉장고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10월 말까지 국내에서 판매한 냉장고 전체 매출의 65%를 차지하며, 높은 소비자 호응도를 보여줬다.

삼성 브랜드 담당자는 "비스포크 냉장고가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이유는 제품의 외장을 소비자가 직접 컬러와 소재를 갈아끼울 수 있는 패널 타입을 적용하고 별도 공사없이 주방 가구장에 들어맞도록 제품을 설계, 소비자들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 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지난해 6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키친핏은 일반적인 국내 주방 가구와 싱크대의 표준 깊이인 700mm를 기준으로 냉장고의 전면이 튀어나오지 않아 깔끔한 주방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비스포크 냉장고의 인기에 힘입어, 삼성전자는 나만의 주방공간을 꾸밀수 있도록 비스포크 디자인 컨셉을 다른 주방가전으로 확대했다. 

올해 1~10월 국내에서 삼성전자 식기세척기와 인덕션은 매출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0%,130% 수준의 높은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비스포크 디자인이 각 제품군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늘어나고 있다.

작년 9월에 출시한 비스포크 직화오븐은 삼성전자 국내 직화오븐 전체 판매 중 70%를 차지하며, 올해 6월에 출시한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약 50%를 차지한다.

특히,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냉장고처럼 전면 도어의 패널을 교체할 수 있다.

이달 초 출시된 ‘비스포크 큐브 냉장고’는 주방이라는 공간에 얽매이지 않고 소비자의 취향에 맞게 집 안 어디에나 두고 사용할 수 있는 ‘스페이스 프리 냉장고’로 비스포크 가전의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무는 “비스포크 키친을 완성한 데 이어 공간의 제약없이 사용 가능한 큐브 냉장고까지 출시하며 비스포크 생태계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비스포크 가전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삼성전자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