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한국의 숲 (V)' 발간 ... 2014년~2019년 광릉숲 보고서
상태바
국립수목원, '한국의 숲 (V)' 발간 ... 2014년~2019년 광릉숲 보고서
  • 박홍규
  • 승인 2020.12.09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진행된 광릉숲의 핵심, 완충, 그리고 협력지역에 대한 숲 다양성 연구 결과를 담은 '한국의 숲 (V)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숲' 보고서를 발간했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은 자연공원 같은 다양한 보호구역 유형들 중 가장 이상적인 복합 보호구역으로 남한에는 설악산 (1982년), 제주도 (2002년), 신안다도해 (2009년), 광릉숲 (2010년), 고창 (2013년), 순천 (2018년), 강원도 평화지역 (2019년), 그리고 연천 임진강 (2019년)의 8개 생물권 보전지역이 등록돼 있다.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은 두 가지 식생기후-온대북부와 온대중부와 식물상 구역-한랭온대 및 온난온대이 중첩하는 지리적 특성으로 다양한 식물들이 살아갈 수 있는 중요한 지역이다.

국립수목원이 위치하는 핵심지역은 졸참나무와 서어나무류가 우점하는 숲이 많은 반면, 완충 및 전이지역은 대부분 조림지 및 신갈나무가 우점하는 숲이 다양하게 관찰됐다. 전체적으로는 신갈나무와 생강나무가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핵심 구성 식물로서 기능하는 것도 확인했다.

국립수목원 광릉숲보전센터의 조용찬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절대보존림 광릉숲 핵심지역을 비롯한 전체 생물권보전지역에서 인간 활동의 영향이 숲에 남아 있다는 것을 확인, 연구 결과 등을 종합해 개선된 보전관리 정책 수립을 위한 근거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국의 숲 (V)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숲'은 국립수목원 누리집 연구간행물을 통해 누구나 내려 받을 수 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