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새해 첫 수출화물 상하이 도착..."올해 백신수송 완벽준비"
상태바
아시아나, 새해 첫 수출화물 상하이 도착..."올해 백신수송 완벽준비"
  • 박주범
  • 승인 2021.01.0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9일 모스크바행 화물기 OZ795편으로 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을 운송했다. 해당 백신은 러시아에서 개발한 '스푸트니크V' 제품으로 국내 제약업체 '한국코러스(지엘라파 자회사)'가 위탁생산한 물량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신축년 새해 첫 수출 화물이 중국 상하이에 도착했다.  

2021년 신축년 아시아나항공의 첫 수출 화물기인 OZ987(B747)편은 새벽 4시 10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5시 15분(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에 도착했다. 해당 편에는 국내 주력 수출상품인 반도체 및 전자장비 관련 화물 81여톤이 탑재됐다.

아시아나항공 김종우 과장은 “2021년 새해에는 모두가 일상으로 하루빨리 복귀해 자유로이 여행을 즐길 수 있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운항률이 계획대비 10% 수준에 머물며 3분기 누적기준 여객 매출이 전년보다 68% 감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화물운송 증대, 전세기 운항 확대, A380 국지비행 상품 출시 등의 자구노력으로 작년 2분기부터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했다. 화물의 경우 3분기 누적기준 매출이 전년대비 약 58% 증대되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여객기 화물칸을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밸리 카고(Belly Cargo)’ 영업을 선제적으로 실시했고, 세계 최초로 A350-900 여객기를 개조해 화물기로 운영하는 방식으로 1대당 23톤의 추가 공급력을 확보해 화물 공급력 증대에 힘썼다.

한편 올해는 코로나19 백신 수송을 통한 실적 향상이 기대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백신의 유통부터 보관까지 전 과정에 저온 물류 시스템인 ‘콜드 체인’ 구축, 전담 TF 구성 및 특수 장비 확충 등을 통해 백신 수송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