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요양병원 동일집단격리 문제 전면적 개편
상태바
정부, 요양병원 동일집단격리 문제 전면적 개편
  • 민병권
  • 승인 2021.01.0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비접촉자 유형별 공간 분리
발생규모, 유형에 따른 신속 대응 조치

정부가 코로나 취약시설인 요양병원의 코흐트격리(동일집단격리) 문제에 대해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동일집단격리는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병원에 대해 외부로의 확산을 막고자 동일한 병원체에 노출되거나 감염된 환자군을 함께 병실, 병동에 배치'하는 개념이다. 

하지만 확진자와 비확진자가 요양병원과 같은 좁은 공간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의료진과 직원들이 감염위험에 그대로 노출되는 부작용이 있다고 방역당국은 분석했다. 

이에따라, 확진자· 비접촉자 등 유형별로 공간을 분리하고 확진자 발생 규모와 환자유형에 맞춰 신속하게 전원 조치하기로 중대본은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중대본이 동일집단격리 방식을 전면 개선한 것은 지난 해 12월 한 달 동안 전국 요양병원 14곳에서 996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요양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할 때에는 확진자나 비확진자 둘 중 한 집단은 모두 외부로 전원시키고 동질적인 집단만 집단격리를 실시하겠다."며 "확진자 규모가 클 경우에는 비접촉자를 다른 요양병원으로 신속히 옮기고, 반대로 확진자 규모가 작으면 확진자를 중증도에 따라 전담 요양병원이나 중증전담 치료병상으로 이송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비확진자는 비접촉자와 밀접접촉자로 구분해 14일간 격리된다. 

정부는 전원에 필요한 병상·인력 확보를 위해 시도별로 일반 요양병원과 전담 요양병원을 지정하도록 하고, 환자 전원을 받은 병원에는 건강보험이나 손실보상을 통해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요양병원 집단감염을 사전에 예방하는 차원에서 종사자 진단검사가 확대되고 관리도 강화된다.

손 반장은 "전국의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해선 매주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실시하고. 결혼식이나 장례식장 등 고위험군을 만나거나 고위험 지역을 다녀온 종사자들에 대해서는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해, 그 이후에 업무에 투입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요양병원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지자체에만 맡겨두지 않고 중수본과 방대본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긴급현장대응팀을 파견해 초기대응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정부의 방역의지를 강조했다. 

사진=통계청, KTV캡쳐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