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긴급사태선언에도 한국 등 11개국의 비즈니스 입국 허용하기로
상태바
日 긴급사태선언에도 한국 등 11개국의 비즈니스 입국 허용하기로
  • 이태문
  • 승인 2021.01.08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pandemic) 속에 7일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역대 최다인 하루 7570명이 폭증했다. 누적 확진자 수도 26만7716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이날 오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도쿄도(東京都)와 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사이타마(埼玉)현 등 간토(關東) 지역의 1도(都)·3현(縣)을 대상으로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긴급사태선언의 발령을 결정했다.

긴급사태선언 기간은 8일부터 2월 7일까지로 일본 정부는 오후 8시 이후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음식점과 식사를 제공하는 상업시설의 영업시간을 오후 8시까지 단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당초 긴급사태선언 기간 중 일시 중단을 검토하였던 한국과 중국 등 11개국을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왕래'에 대한 예외적 허용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변이의 시중감염이 확인된 국가에 대해서만 입국을 중단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변이 감염이 확산하자,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이달 말까지 전세계를 대상으로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일시 중단했지만, 한국과 중국 등 11개국에 한해서는 단기 출장, 기능실습생, 유학생 등의 입국을 예외로 허용해 왔다. 

당초 일시 중단의 방침을 바꾸게 된 배경에는 경제를 중시하는 스가 총리의 입장이 확고했기 때문이다. 여당인 자민당 관계자는 "총리 관저의 간부들은 일시 중단에 대해 이해를 표했지만, 총리는 입국 지속에 대한 의지가 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자민당 정조회장은 7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회의 후 "비즈니스 왕래도 즉시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14일 정도까지 의견을 수렴해 다시 한번 정부에 제안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혀 입국 유지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