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선별검사소에서 스마트폰으로 문진하세요
상태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스마트폰으로 문진하세요
  • 박홍규
  • 승인 2021.01.1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선별검사소 대기 중에 검사희망자 본인이 스마트폰으로 문진표 작성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선별진료소 전자문진표 도입에 앞서 11일부터 국민들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익명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하기 전, 스마트폰으로도 문진표를 작성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다수의 검사희망자가 스마트폰으로 문진표를 작성할수록, 검사 대기시간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선별검사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검사희망자가 먼저 작성한 종이문진표 내용인 휴대전화번호, 성별, 연령대, 체온 등을 시스템에 옮겨 입력하는 업무가 많아 선별검사소 및 임시선별검사소 내에 의료 인력의 업무가 가중돼 선별검사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오랜 시간 동안 대기해야 하는 원인 중 하나로 분석되고 있었다.

이에 비교적 간단한 정보를 입력하는 시스템을 우선 도입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전,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인식, 문진표 서식에 따라 검사희망자가 직접 작성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의료 인력의 업무 부담을 일부 경감시키는 한편, 검사를 위한 대기시간도 일부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이번 제도개선은 지자체 및 의료 인력의 업무 피로 경감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도록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임시선별검사소 업무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많은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