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日 한국 등 11개국 '비즈니스 왕래'도 막는다, 전세계 입국금지
상태바
[속보] 日 한국 등 11개국 '비즈니스 왕래'도 막는다, 전세계 입국금지
  • 이태문
  • 승인 2021.01.13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과 중국 등 11개국을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왕래'도 금지할 방침이다.

일본 언론은 13일 속보로 일본 정부가 현재 한국과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을 상대로 예외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비즈니스 목적의 입국을 다음달 7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고 일제히 전했다.

일본 정부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변이 감염이 확산하자,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이달 말까지 전세계를 대상으로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일시 중단했지만, 한국과 중국 등 11개국에 한해서는 단기 출장, 기능실습생, 유학생 등의 입국을 예외로 허용해 왔다. 

또한, 지난 8일부터 도쿄도(東京都)와 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사이타마(埼玉)현 등 간토(關東) 지역의 1도(都)·3현(縣)을 대상으로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긴급사태선언이 발령되었지만, 예외적으로 11개국에 대해서는 출발 때와 입국 시 두 차례의 음성 확인을 받는 조건으로 허용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각국에서 확인되었고 일본 국내의 감염 확산으로 긴급사태선언 지역이 점차 확대되고 있어 야당은 물론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도 즉각 입국 중단을 요구하는 등 비판이 거세지고 있어 방침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8일 저녁 7시부터 기자회견을 열고 추가 긴급사태선언 지역과 해외 입국자 중단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