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유인석 특수폭행교사혐의 추가 기소…김상교 "끝장보자 광주의 아들 승리"
상태바
승리·유인석 특수폭행교사혐의 추가 기소…김상교 "끝장보자 광주의 아들 승리"
  • 김상록
  • 승인 2021.01.14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캡처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캡처

클럽 버닝썬 사건 관련 재판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에게 특수폭행교사 혐의가 추가됐다. 

14일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의 군사 재판 7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에서는 성매매 알선, 횡령 등의 혐의에 대한 증인 심문에 앞서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가 추가 병합됐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30일 서울 강남의 한 포장마차 내실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이 있던 방을 들여다본 한 손님과 시비가 붙었다. 이에 항의하던 과정에서 또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자 유인석 등이 포함된 단체채팅방에 이 사실을 알리면서 와달라고 연락했다.

이후 유인석은 평소 알고 지내던 모 폭력조직배 조직원을 불러 피해자들을 주점 뒷골목으로 불러 욕설을 하고 위협하는 등의 행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검찰은 "승리가 유인석에게 시비를 건 사람을 지목해 알려줬고 폭력 단체 이글스파에 위력을 행사해줄 것을 교사했다"고 덧붙였다. 

승리는 2019년 2월 불거진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 핵심 인물로 지목됐으며 지난해 초 불구속 기소됐다. 승리는 성매매 알선, 성매매,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 등 8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특수폭행 교사 혐의까지 포함되면서 현재 그가 받고 있는 혐의는 총 9개다.

한편, 버닝썬 사건의 최초 폭로자인 김상교 씨는 이날 SNS에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 기소 관련 기사를 게재한 뒤 "끝장보자 광주의 아들 승리"라는 말을 남겼다. 김 씨는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의 발단이 된 폭행 사건의 피해자로,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