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업계 첫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 확대' 선언
상태바
홈플러스, 업계 첫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 확대' 선언
  • 박주범
  • 승인 2021.01.19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환경부와 ‘2025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확대 공동 선언’
2025년까지 국내산 페트 재생원료 포장재 신선식품에 도입
19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 경영회의실에서 (왼쪽부터) 홈플러스 김웅 상품부문장, 환경부 홍정기 차관,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송재용 이사장이 ‘2025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확대 공동 선언’ 협약식을 가졌다

홈플러스는 환경부와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함께 ‘2025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확대 공동 선언’ 협약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2025년까지 자사 상품 포장재 내 국내산 페트 재생원료 비중을 30% 이상으로 늘리고, 순차적으로 상품 포장재를 재활용이 용이한 재질과 구조로 개선키로 했다. 국내 유통업체 중 재생원료 사용 목표를 선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페트 포장재의 경우 유색 페트를 무색 페트로, 몸체와 마개를 분리할 수 없는 포장재는 분리 가능한 형태로 바꾸고, 몸체와 다른 재질의 라벨도 몸체와 같은 재질로 변경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환경부 홍정기 차관, 홈플러스 김웅 상품부문장,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송재용 이사장이 참여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국내 고품질 재생원료 시장이 조기에 형성되기 위해서는 홈플러스와 같이 국내 기업들의 선도적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지난 12월 24일 탈플라스틱 대책을 발표하였고, 핵심과제인 플라스틱의 고부가가치 재활용 확대를 위해 제도개선과 기업 지원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웅 홈플러스 상품부문장은 “고객 접점에 있는 유통업의 특성을 살려 친환경 소비 문화 확산에 기여하고자 재생원료 비중을 늘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홈플러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