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정의당, 김종철 성추행 대응 과정은 적절…민주당과 확연히 다른 모습"
상태바
나경원 "정의당, 김종철 성추행 대응 과정은 적절…민주당과 확연히 다른 모습"
  • 김상록
  • 승인 2021.01.2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나경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나경원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의당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논란에 대해 "이번 사건을 대하는 정의당의 태도와 대응 과정만큼은 매우 적절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25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당 대표라는 신분에도 불구하고 즉각적이고 체계적인 조사를 피할 수 없었으며, 신속하게 엄중한 결정을 내렸다.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낙인찍어 집단적 2차가해를 저지른 민주당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다시 한 번 이번 서울시장 선거의 중요성과 함의를 생각하게 된다. 인권과 진보를 외쳐온 이들의 이중성과 민낯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며 "다시 한 번 피해자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김 전 대표의 성추행에 대해서는 "큰 충격이다. 참담하다"며 "민주당이 전혀 민주적이지 않고, 정의당마저 정의와 멀어지는 모습에 국민의 마음은 더욱 쓰라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대표는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지난 15일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자 이날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정의당은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이 사건을 해결할 것"이라며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하면서, 가해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가장 높은 수위로 엄중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 책임론, 가해자 동정론 같은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2차 피해 발생 시에는 엄격한 책임을 묻고 징계하겠다"고 경고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