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야구 시작!!!' 신세계그룹, SK 와이번스 야구단 인수...인수가 1353억원
상태바
'정용진 야구 시작!!!' 신세계그룹, SK 와이번스 야구단 인수...인수가 1353억원
  • 박주범
  • 승인 2021.01.2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그룹이 인천 SK 와이번스 프로야구단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KBO 한국 프로야구 신규 회원 가입을 추진한다고 26일 공식적으로 밝혔다.

SK텔레콤과 신세계그룹은 최근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신세계그룹이 인수하는데 합의했다.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SKT가 보유하고 있는 SK와이번스 지분 100%를 인수하며, 연고지는 인천으로 유지한다. 코칭 스태프를 비롯한 선수단과 프론트 역시 100% 고용 승계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라인 통합과 온라인 시장의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왔다. 특히 기존 고객과 야구팬들의 교차점과 공유 경험이 커서 상호간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판단해 SK 와이번스 인수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또 평소 소탈하고 친서민적인 모습을 보여온 '소통왕' 정용진 부회장이 야구를 통해 어떤 파격을 보여줄 지에 인천 팬들은 물론 전 야구팬들이 궁금해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야구장을 찾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야구장 밖에서도 ‘신세계의 팬’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양사는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인천광역시 등과의 협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최대한 빠르게 마무리해 오는 4월 개막하는 2021 KBO 정규시즌 개막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구단 네이밍과 엠블럼, 캐릭터 등을 조만간 확정하고, 3월 중 정식 출범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은 프로야구 팬들의 야구 보는 즐거움을 위해 신세계그룹의 고객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한 ‘라이프 스타일 센터’로 야구장을 변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또한 프로야구 1000만 관중 시대를 야구 팬들과 함께 만들어가기 위해 팬과 지역사회,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하여 장기적으로 돔을 포함한 다목적 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등 인프라 확대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외에도 훈련 시설 확충을 통해 좋은 선수를 발굴, 육성하고, 선수단의 기량 향상을 돕기 위한 시설 개선에도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SKT는 "아마추어 스포츠 저변 확대와 한국 스포츠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 지원’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SKT는 아마추어 스포츠에 대한 장기적인 후원을 통해 많은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거둬온 경험을 살려 스포츠 저변을 넓히고,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 대한민국 스포츠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데 힘을 보태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T는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 TF’를 발족해 다양한 스포츠의 균형 발전과 국내 스포츠의 글로벌 육성 및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AR/VR 등 첨단 ICT와 결합한 미래형 스포츠 발굴과 투자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SKT는 “그동안 SK 와이번스를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신세계그룹이 강력한 열정과 비전으로 인천 야구와 한국 프로야구를 더욱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SKT는 앞으로 대한민국 스포츠의 균형 발전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라는 더 큰 꿈을 가지고, 대한민국 스포츠 후원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자세한 내용은 앞으로 상세히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최종인수가는 약 1353억원으로 결정됐다. SK텔레콤이 보유 중인 SK와이번스 주식대금 1000억원과 야구연습장 등으로 사용 중인 SK텔레콤 소유 토지 및 건물 인수가가 약 353억원이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