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학교의 일상 회복'과 '미래교육의 토대 구축'...2021년 업무계획 발표
상태바
교육부, '학교의 일상 회복'과 '미래교육의 토대 구축'...2021년 업무계획 발표
  • 민병권
  • 승인 2021.01.26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올해 철저한 방역과 탄력적인 학사운영으로 등교수업 확대를 추진하고, 기초학력이 부족한 학생에 대한 집중 지원을 통해 학습격차를 완화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부는 2021년 한 해 동안 학교의 일상 회복과 미래교육의 토대 구축이라는 두 가지 핵심정책 방향을 세우고 과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2021년 교육부 업부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교육부는 철저한 학교 방역을 기반으로 학생들이 보다 많은 시간을 등교할 수 있게 지원하고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학습·정서적 결손을 보완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필 계획이다.

특히 사회적 요구, 발달 단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유아·초등 저학년·특수학교(급) 학생 등이 우선적으로 등교할 수 있도록 하는데, 이를 위해 방역 인력 배치, 과밀학급 해소, 협력수업을 위한 교사 등을 우선 지원한다.

한편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학습 결손을 보완하기 위해 초등 저학년, 기초학력 부족 학생 등을 위한 ‘학습안전망’도 강화한다. 

초등 저학년 과밀학급에 교사 인력 약 2000명을 추가 배치해 학생들의 학습을 집중 지원하고, 국가기초학력지원센터 신설과 함께 두드림 학교 5000개교 및 학습종합클리닉센터 140개소를 운영하며 ‘기초학력 보장법’ 제정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유아를 위한 방과후 학급은 500학급을 신설하고 초등 저학년, 특수학교·학급 등 돌봄이 꼭 필요한 학생을 위해서 돌봄 서비스도 확대한다.

이와 관련해 9월 중 지자체-학교 협력돌봄 도입과 초등돌봄교실 700실과 마을돌봄기관 495개소 확충 등으로 45만 9000명의 초등학생에게 돌봄을 제공하고, 장애학생들에게도 학교 내 돌봄과 함께 대학 및 방과 후 활동 제공기관과 연계한 교육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생애단계별 교육비 부담 경감도 계속 추진한다. 올해는 고교 무상교육이 전면 시행됨에 따라 초등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이 실시된다.

원격수업의 질도 높인다. 원격수업에 맞는 교육과 평가가 이뤄질 수 있도록 '원격교육 기본법' 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미래교육을 향한 대전환 과제에 대해선 공간혁신과 스마트교실, 그린 학교, 학교 복합화를 기반으로 장소를 변화시키고, 교육과정 개정에도 착수한다. 

미래학교에서 가르치는 교육과정을 학생, 학부모, 교사,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갈 계획으로, 새로운 교육과정은 학생 개개인을 위한 맞춤형 교육, 학교의 자율성 강화, 온·오프라인 연계 수업 등 다양한 교수학습 혁신을 실현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개정한다.

이와 함께 고교학점제를 올해 마이스터고 2학년까지 적용을 확대하며 2022년에는 전체 특성화고 도입 및 일반계고 대상 제도 부분 도입을 거쳐 2025년부터 전체 고등학교에서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교육부는 올해 급격한 환경변화에 대응해 사회안전망을 한층 더 강화함으로써 모든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사회시스템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아동학대 방지, 성범죄 근절, 어린이안전 계획 등을 통해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고, 지역사회 중심의 통합돌봄 확대, 장애아동 보육·교육 확대 등 사각지대를 해소해 포용사회를 내실화할 방침이다.

유 부총리는 “올해는 코로나19를 현명하게 극복하며 학교의 일상을 회복하는 데에 총력을 기울일 뿐만 아니라 지난해 위기 속에서 이뤄낸 교육 현장의 도전과 변화를 토대로 우리 교육의 더 큰 도약을 시작하는 한 해로 삼을 것”이라며 “사회부총리로서 코로나19 극복과 미래사회 변화를 위한 의제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사회부처 간 긴밀한 협업체계를 만드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KTV캡처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