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必검진] 김제시, '금산면 사조원' 관련 종사자·가족 등 외출 자제 및 출근 금지...선별진료소 검사 바람 [코로나19, 26일]
상태바
[必검진] 김제시, '금산면 사조원' 관련 종사자·가족 등 외출 자제 및 출근 금지...선별진료소 검사 바람 [코로나19, 26일]
  • 민병권
  • 승인 2021.01.26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청이 금산면 소재 사조원 종사자 및 가족 등 관련자에 대해 26일 저녁 외출 자제 당부 및 출근 금지 조치를 내렸다. 이번 조치는 1월 25일~26일 사조원 육가공업체에 닭 발골설비 점검차 방문한 설비 기술자와 통역사등 2명과 기계설비 서울 본사 직원 1명이 확진판정을 받은데 따른 조치이다. 

이들 확진자는 지난 18일 김제에 도착해 모텔에 투숙했으며, 주변 식당과 편의점, 빨래방 등 여러곳을 방문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김제시는 해당 육가공업체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500여 명의 직원 및 관련자들에 대한 검체를 채취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김제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 박준배 시장은 “이번 확진 사례는 확진자들이 시내 여러 곳을 방문하여, 지역 내 전파 위험이 매우 큰 상황이므로 앞으로 약 2주간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 주기를 바라며, 역학조사가 나올 때까지 외출을 삼가시고 대면접촉을 자제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 김제시청
금산면 사조원 관련 종사자, 가족 등 관련자는 출근을 금지해주시고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으시기 바라며, 김제실내체육관(09~18시) 추가운영합니다.

사진=사조원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