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백신 맞춤형 콜드체인 구축 중요…보관·유통 탄탄히 준비”
상태바
정 총리 “백신 맞춤형 콜드체인 구축 중요…보관·유통 탄탄히 준비”
  • 박홍규
  • 승인 2021.01.2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센터 현장 한국초저온 방문…“K-접종으로 전 세계 모범되도록 최선”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코로나 백신의 보관·유통을 담당할 평택 한국초저온 물류센터를 찾아 “코로나19 백신은 제품이 다양할 뿐만 아니라 적정 보관온도가 각기 다르기 때문에 맞춤형 콜드체인의 구축이 중요하다”며 “초저온 백신의 보관·유통을 탄탄히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의 이날 방문은 가까운 시일 내에 국내에 들어올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보관과 유통을 담당할 물류센터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정 총리는 김진하 한국초저온 대표이사로부터 코로나19 백신 물류센터 운영 계획을 듣고 초저온 및 냉장 백신 창고를 점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평택시 한국초저온 물류센터를 방문, 냉장백신창고를 둘러보며 김진하 대표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평택시 한국초저온 물류센터를 방문해 
냉장백신창고를 둘러보며 김진하 대표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정 총리는 현장에서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전의 계기(game changer)’가 될 백신이 조만간 국내에 들어와 우리 국민들께서 접종을 받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보관과 유통의 중심 역할을 해줄 김진하 대표님을 비롯한 한국초저온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정 총리는 “영하 80℃에서 영상 8℃까지 다양한 조건에서 충분한 물량을 한꺼번에 보관할 수 있는 기술력과 시설을 갖춘 한국초저온이 있어 든든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한국초저온 관계자 여러분들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일을 한다는 자부심과 책임의식을 갖고 맡은 바 소임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 총리는 “미국 노바백스사와의 도입 계약까지 곧 마무리되면 우리나라는 총 7600만명분의 백신 도입을 확정하게 돼 국민들은 더 이상 물량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주에는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로부터 들어올 초도물량과 도입 시기가 결정될 예정인데 이러한 물량과 일정을 바탕으로 정부는 종합적인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수립, 국민에게 보고드리겠다”며 “작년에 우리가 K-방역으로 세계에서 주목을 받았던 것처럼 올해는 K-접종으로 전 세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국무총리실 정책브리핑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