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강아지 파양 의혹 부인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
상태바
박은석, 강아지 파양 의혹 부인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
  • 김상록
  • 승인 2021.01.2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은석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박은석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박은석이 강아지를 파양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박은석은 27일 자신의 팬카페에 "저희 애들 잘 크고 있고 공식 해명 오늘 중으로 나갈거니 너무 염려 말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동창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을 하셔서 공식 입장 나갈거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은석의 대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이의 글이 올라왔다. 

그는 박은석에 대해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꾸었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나혼자산다’)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 키우고 있다며 나오니까 진짜…그 작은 개는 어쩌고"라며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했으면 좋겠다. 동물을 물건 취급하거나 이미지 관리용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은 진짜 싫다"고 비난했다.

한편, 박은석의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는 박은석의 파양 논란에 대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