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맥주-bhc치킨-요거프레소 등 상생 활동 펼치는 기업 늘어나
상태바
생활맥주-bhc치킨-요거프레소 등 상생 활동 펼치는 기업 늘어나
  • 황찬교
  • 승인 2021.02.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자영업자들이 사상 초유의 몸살을 앓고 있다. 통계청 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자영업자 수는 7만 6000명으로 전년 대비 42% 감소했다. 전체 취업자 수 대비 자영업자 비중도 사상 처음으로 10%로 하락했다.

이처럼 자영업자의 생계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프랜차이즈 업계는 가맹점의 고통을 분담하고자 상생의 손길을 내미는 착한 동행을 이어가고 있다.

수제맥주 프랜차이즈 생활맥주는 지난달 30일~31일 가맹점과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한 가격 할인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생활치킨&생활맥주'의 배달의민족 브랜드관 입점 기념행사로, 총 2000만 원 상당의 프로모션 비용 전액을 본사에서 부담했다. 생활맥주 본사는 해당 행사가 가맹점주와 소비자의 뜨거운 호응을 얻자 앙코르 할인 행사를 준비 중이라 밝혔다.

bhc치킨은 '가맹점 상생경영 100억 원 지원 프로젝트'를 본격화했다. 사업 기간은 올해 3월까지로 노후된 매장 인프라를 재구축해 가맹점 역량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기존 가맹점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매장 노후화, 지원 동기, 발전 가능성, 고객 서비스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금액을 산정하고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커피 프랜차이즈 요거프레소는 지난 1월부터 전국 가맹점을 대상으로 물류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매장 운영에 필수적인 식부자재 364종에 대하여 2주간 구매제한 없는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코로나19가 확산세를 보인 작년 3월과 9월에도 동일 규모의 물류 지원 정책을 진행하며 상생 경영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이호춘 생활맥주 전략기획팀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장기화되면서 가맹점주의 영업 부담 증대는 물론 일반인의 우울증, 일명 '코로나 블루'도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라며, "가맹점주와 소비자 모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생활맥주는 부산에 위치한 고릴라브루잉과 협업해 지난달 29일부터 한정판 수제맥주 '고릴라 배럴 컬렉션'을 판매하고 있다. 판매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브루어리와의 상생 활동을 통해 업계 전반의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다.

사진=생활맥주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