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WHO 코로나 기원규명 실패에 "中 투명한 정보 제공 안해
상태바
미국, WHO 코로나 기원규명 실패에 "中 투명한 정보 제공 안해
  • 김상록
  • 승인 2021.02.10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초 발병지인 중국 우한을 찾아 조사했지만 기원 규명에 실패했다고 밝힌 가운데, 미국은 중국 정부가 충분한 자료를 내놓지 않았다며 비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WHO 조사 결과와 관련해 "미국 정부는 이번 조사의 계획과 실행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조사 결과와 근거 데이터를 독립적으로 검토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그 문제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 최소한 지금까지는 중국이 필요한 투명성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분명히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미국은 WHO 데이터와 자체 정보에 기반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키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코로나19의 중국 기원설에 대한 진상규명을 강조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정부와 마찬가지로 바이든 행정부도 코로나 대유행이 중국에서 비롯됐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WHO 조사팀을 이끈 식품안전·동물질병 전문가 피터 벤 엠바렉은 우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지 조사로 새 정보를 얻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이해를 획기적으로 바꾸지 못했다며 사실상 코로나 기원 규명 실패를 인정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