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국내 최초 ‘하이브리드 시스템 에어컨’ 출시..."냉난방 비용 25% 절감"
상태바
LG전자, 국내 최초 ‘하이브리드 시스템 에어컨’ 출시..."냉난방 비용 25% 절감"
  • 박주범
  • 승인 2021.02.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식과 가스식 시스템 에어컨의 장점 합쳐
건물의 전기 기본요금을 낮춰 불필요한 낭비 제거
동급 전기식 시스템 에어컨 대비 에너지 비용 25% 절감

LG전자가 16일 국내 최초로 전기식과 가스식의 장점을 합쳐 냉난방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시스템 에어컨’을 출시했다고 빍혔다.

신제품은 전기식 시스템 에어컨 멀티브이(MULTI V)와 가스식 에어컨(GHP, Gas Heat Pump)을 하나의 배관으로 연결하고 한 대의 제어기로 통합 제어한다.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시스템 에어컨은 건물의 전기 기본요금을 낮춰 냉난방 비용의 불필요한 낭비를 줄여준다. 한국전력으로부터 공급받는 전력의 최대치 기준인 계약 전력 자체를 줄일 수 있다.

신제품은 4가지 모드를 제공한다. ▲전기와 가스 요금을 예측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방식으로 우선 운전하는 '비용 최적화 모드', ▲냉방할 때는 단가가 낮은 가스식을, 난방할 때는 효율 좋은 전기식을 우선 가동해 비용을 절감하는 '자동 모드', ▲피크전력 제어가 필요한 경우 가스식 운전을 우선 적용해 전기 기본요금을 낮추는 'GHP 우선 모드', ▲실내기 가동률이 낮을 경우 효율이 높은 전기식 운전을 우선 적용해 냉난방 효율을 극대화하는 '멀티브이 우선 모드' 등이다.

LG전자가 연면적 약 1000제곱미터(m2) 규모의 사무용 건물을 기준으로 147킬로와트(kW)급 시스템 에어컨의 냉난방 비용을 자체 시뮬레이션한 결과, 이번 신제품이 동급의 전기식 시스템 에어컨보다 에너지 비용을 25% 절감했다. 특히 전기 기본요금은 54% 줄었다.

하나의 배관으로 천장형, 매립형, 벽걸이형, 스탠드형 등 다양한 실내기들을 조합할 수 있어 확장성과 편의성도 뛰어나다.

LG전자 이재성 부사장은 “냉난방 비용을 스마트하게 줄여주는 새로운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시스템 에어컨으로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LG전자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