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해양 생분해 소재 글로벌 선점 속도..."5천톤 선주문, 글로벌 공략 박차"
상태바
CJ제일제당, 해양 생분해 소재 글로벌 선점 속도..."5천톤 선주문, 글로벌 공략 박차"
  • 박주범
  • 승인 2021.02.1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북미 국제적 권위 취득…“해양 생분해 인증 기업은 국내 최초”
친환경 생분해 소재 수요 넓혀 고수익∙고부가가치 사업 확대

CJ제일제당이 해양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 'PHA(Polyhydroxyl alkanoate)'를 앞세워 고수익∙고부가가치 글로벌 친환경 소재 시장 선점에 속도를 내고 있다. 친환경 생분해 소재 사업은 지난해 연간 1조 원, 향후 5년내 3배 이상으로 커질 성장성이 높은 시장이다.  

CJ제일제당 PHA를 활용해 만든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들
CJ제일제당 PHA를 활용해 만든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들

CJ제일제당은 유럽과 북미 지역의 친환경 인증인 'TÜV 생분해 인증'을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인증은 소재가 생분해되는 환경에 따라 분류되는데, CJ제일제당의 PHA는 산업/가정/토양/해양의 네 가지 인증을 모두 땄다. ‘해양 생분해’ 인증은 국내 최초이자, 세계적으로도 드문 사례이다. CJ PHA는 미생물 발효 기반의 친환경 생산과정을 비롯해, 토양과 바다 등 대부분의 환경에서 90% 이상 분해된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인증을 계기로 선진국 중심의 생분해 소재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PHA는 바다에서 분해되는 유일한 생분해 소재이며, CJ제일제당은 독보적 PHA 생산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주요 생분해 소재 생분해도 수준 및 특징

차세대 기업과 적극적인 협업에도 나서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네덜란드의 3D 프린터 소재 기업인 ‘헬리안 폴리머스(Helian Polymers)’와 PHA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는 PHA 샘플을 활용, 기존 3D 프린터 필라멘트 소재로 활용되던 PLA(Polylactic acid)의 단점을 극복하는 새로운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유럽 등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당초 양산 계획을 뛰어 넘는 5000톤 이상의 선주문을 해온 상황”이라며, “독보적인 기술력과 차별화된 제품을 무기로 글로벌 생분해 소재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CJ제일제당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