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지연 스토커 살해 협박, 소속사 수사 의뢰 강경 대응 (전문)
상태바
티아라 지연 스토커 살해 협박, 소속사 수사 의뢰 강경 대응 (전문)
  • 박홍규
  • 승인 2021.02.25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아라 출신 지연에게 스토커 살해 협박이 이어지자 소속사가 경찰 수사 요청 접수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지연의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 이를 엄중히 보고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24일 입장문을 통해 밝혔다. 

문제의 스토커는 '오늘이 마지막 밤' '난 서울이다' '(흉기가) 날카롭지 않느냐'는 등의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문제의 스토커 계정은 이미 팬들의 신고로 정지된 상태였지만 다른 계정을 만들어 협박 문자를 계속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현재 모든 증거를 수집 중이다. 지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요청을 했다. (지연의) 심리적 안정에도 온 힘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은 서울 성동경찰서에 접수된 상태로 알려졌다.

2009년 티아라 멤버로 데뷔한 지연은 솔로 가수 활동과 더불어 최근 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등을 통해 배우로도 활동 중이다. 

아래는 소속사의 입장문 전문이다.

지연의 소속사 파트너즈파크입니다. 현재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습니다.

이에 소속사는 현재 모든 증거를 수집 중에 있으며 지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요청을 한 상황입니다. 더불어 심적 충격이 클 지연의 상황을 염려해 심리적 안정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파트너즈파크는 이 사건을 엄중히 보고 강경히 대응할 방침입니다.  

사진 지연 인스타 캡쳐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