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대학생 사회공헌 서포터즈 '오비랑' 2기 모집...에코 스피커로 활동
상태바
오비맥주, 대학생 사회공헌 서포터즈 '오비랑' 2기 모집...에코 스피커로 활동
  • 황찬교
  • 승인 2021.03.0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대표 배하준)가 14일까지 대학생 사회공헌 서포터즈 '오비랑' 2기를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오비랑'은 오비맥주가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대학생 사회공헌 서포터즈다. 오비맥주의 '오비'와 함께하는 대상을 의미하는 '랑'을 조합한 단어로 오비맥주의 핵심 비전인 '더 나은 세상(Better World)'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오비랑'은 3월 마지막 주부터 6월 말까지 약 3개월 간 오비맥주의 환경 캠페인을 함께 기획하고 홍보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오비랑 2기'는 환경재단과 함께 환경문제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환경보호의 목소리를 내는 '에코 스피커(Eco Speaker)'로 활동한다.

나날이 심각해지는 환경문제를 온 오프라인 캠페인으로 알리고 2050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유튜브, 블로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SNS채널을 통해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또한, 맥주의 기원과 역사, 종류, 음용법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비어 마스터 클래스'에 참여하는 등 다채로운 경험도 쌓을 수 있다.

오비랑 2기 선발 인원은 총 20명. 환경과 사회공헌에 관심 있고 SNS 활동을 활발히 하는 서울, 수도권 거주 대학생(재·휴학생)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개별 접수는 물론 4인 구성의 팀으로도 접수 가능하며 환경재단 사이트에서 지원서를 작성해 오비랑 공식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오비랑2기 수료자에게는 봉사시간과 수료증을 발급하며 최우수팀과 최우수자에게는 상금을 지급한다. 최우수 활동자에게는 오비맥주와 환경재단 어린이환경센터 인턴 지원 시 가산점 혜택이 주어진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환경과 기후 문제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환경보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사회공헌 활동에 뜻이 있는 대학생들의 많은 지원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20년 상반기에 활동한 오비랑 1기는 800여건의 동영상과 카드뉴스 콘텐츠를 직접 제작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튜브, 블로그 등을 통해 대중에게 환경문제 심각성을 알렸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용량이 늘어난 마스크의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 알리기, 생활 속 일회용품 줄이기 등 환경 캠페인을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며 환경보전을 위한 대국민 홍보활동을 벌였다.

사진=오비맥주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