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나라 임직원, 코로나 혈액 수급난에 헌혈 동참..."생명살리는 일 기뻐"
상태바
깨끗한나라 임직원, 코로나 혈액 수급난에 헌혈 동참..."생명살리는 일 기뻐"
  • 박주범
  • 승인 2021.03.0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중한 생명 살리기 위한 헌혈 진행
본사, 충북 청주시 청주공장 임직원 헌혈
한혈 후 (왼쪽부터) 깨끗한나라 박경렬 전무, 박경환 상무, 박정상 책임이 기년촬영을 하고 있다

종합제지기업 깨끗한나라 임직원이 지난 2일 혈액 수급난 극복을 위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헌혈’에 동참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헌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적정 수준 이하의 혈액 보유 상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보탬이 되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지난달 24일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청주공장을 시작으로 지난 2일에는 서울 용산구 본사에서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헌혈에 참여한 한 직원은 “사내 게시판을 통해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헌혈자가 급격히 감소했다는 소식을 듣고 헌혈에 동참하게 됐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생명을 살리는 일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깨끗한나라는 코로나19 이후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해 꾸준히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설명절에는 지역사회 감염 취약계층인 독거노인 및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5000만원 상당의 위생용품과 생활용품을 기부했다. 지난해에는 대구와 청주 지역에 1억 원 상당의 생활용품과 기부금을 전달하고, 서울의료원 소속 서남병원에 입원 중인 고령 환자의 위생 관리를 위해 성인용 기저귀와 물티슈를 기부했다.

사진=깨끗한나라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