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신한 페이스페이’ 도입..."얼굴만 보이면 결제 끝~"
상태바
홈플러스, ‘신한 페이스페이’ 도입..."얼굴만 보이면 결제 끝~"
  • 박주범
  • 승인 2021.03.1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얼굴 정보 사전 등록하면 인식 결제 가능
월드컵점 시작으로 운영 점포 지속 확대 예정

이제 지갑이나 스마트폰이 없어도 대형마트에서 장을 볼 수 있게 됐다. 얼굴이 지갑 역할까지 하게 된 것이다.

홈플러스는 신한카드와 함께 얼굴 인식 결제 시스템 ‘신한 FacePay(페이스페이)’ 서비스를 대형마트 최초로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플레이트 카드를 꺼내거나 스마트폰 앱을 연동시키지 않고 전용 기기에 얼굴 인식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다. 지난 2019년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 서비스’로 지정된 바 있으며 홈플러스 이용 고객들이 더 빠르고 간편하게 계산을 할 수 있도록 대형마트 최초로 도입하게 됐다. 특히 마이홈플러스멤버십 회원은 결제는 물론 포인트 적립까지 한 번에 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용 희망 고객은 전용 무인 등록기에 결제 카드와 얼굴 정보를 최초 1회 사전 등록하면 계속해서 이용할 수 있다. 현재는 홈플러스 월드컵점에서 운영 중이며 서비스 운영 점포를 지속적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번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다음달 30일까지 홈플러스 월드컵점에서 ‘신한 페이스페이’를 이용해 5만원 이상 결제하는 고객에게 5000원 캐시백 혜택과 농심 신라면(5개입)을 증정한다.

이정민 홈플러스 금융이노베이션팀장은 “홈플러스를 방문하는 고객들의 결제 시간을 단축해 더 간편한 장보기를 지원하고자 이번 서비스 도입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 서비스 도입 점포를 전국 단위로 확대해 모든 고객께서 혁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홈플러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