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또 함께, 4개월 여정을 마친 트로트 여제들의 봄날
상태바
따로 또 함께, 4개월 여정을 마친 트로트 여제들의 봄날
  • 박홍규
  • 승인 2021.03.22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지윤, “아이돌 연습생 시절에도 대표님께 트로트를 하고 싶다고 졸랐던 기억이 있어”
김태연, “장윤정 마스터님께서 내가 했던 노래의 모든 것이 다 옳다고 해주셔서 너무 기뻐”-
김의영, “트로트의 오리지널리티를 제대로 낼 수 있는 완벽한 ‘뽕끼’를 보여주고 싶어” 

별사랑, “우리 모두가 힘들어도 살 만한 세상이라는 것을 노래를 통해 전하고 싶어”
김다현, “댄스 그룹도 해보고 배웠던 경험이 경연 프로그램에서 유용하게 쓰인 것 같아, 오디션 때도 ‘눈누난나’를 췄다”
은가은, “작은 무대에 서는 것조차 두려워할 정도로 힘든 나날도 있었는데, 마지막으로 한 번만 해보자 해서 도전”
양지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성장하는 것을 느껴, 무대마다 한계를 넘어서고 싶었고 그런 것들이 쌓여온 것” 

라이프 매거진 '싱글즈'가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긴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 TOP 7에 이름을 올린 홍지윤, 김태연, 김의영, 별사랑, 김다현, 은가은, 양지은의 반전 매력 화보를 공개했다.

미스트롯2 7인방은 이번 화보에서 색다른 변신을 시도하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양한룩의 스타일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한편 진지한 눈빛으로 분위기까지 압도, 모델 못지 않은 카리스마로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다 함께 걸 그룹으로 데뷔해야 한다는 팬들의 반응처럼 환상의 팀워크를 뽐내던 7인은 촬영장에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 ‘찐 가족 같은 훈훈한 모습을 선보였다.

아버지에게 신장을 기증한 이후 가수의 꿈을 포기해야 했던 양지은부터 기나긴 무명시절 끝에 마침내 빛을 본 은가은까지, 미스트롯2는 참가자들에게 마지막 동아줄과도 같은 프로그램이었다. 

“미스트롯2가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던 거다. 너무도 절실하게, 이걸 놓치면 앞으로 트로트를 못하게 될 것 같았다”라는 김의영, “다리를 다치고 성대낭종도 심해서 가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을까에 대한 불안도 있었지만, 그때의 홍지윤이 잘 견디고 버텼기 때문에 지금의 홍지윤이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라는 홍지윤. 

“작은 무대에 서는 것조차 두려워할 정도로 힘든 나날도 있었는데, 음악을 포기하기 전 마지막으로 한 번만 해보자 해서 도전한 프로그램이다”라는 은가은의 말처럼, 7인 모두 꿈을 향한 간절함이 있었다. 시청자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한 초등부 참가자 김다현과 김태연은 “아직 어리고 부족하니까 오디션을 통해 좀 더 배우고 성장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도전하게 됐다”, “계속 국악만 해왔기 때문에 한 번도 보여주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언니들에 뒤지지 않는 열정을 전했다.

노래 그 자체를 사랑한다는 것은 일곱 명을 한 자리에 모이게 만든 이유이다. 별사랑은 “우리 모두가 힘들어도 살 만한 세상이라는 것을 노래를 통해 전하고 싶었다. 위로하고 안아주고자 했다”라며 희망찬 에너지를 전했고, 어릴 때부터 국악을 해왔다는 김다현은 “지금 나도 트로트를 하고 있지만 둘 중 하나의 길을 아직 선택할 수는 없다. 현재는 트로트가 좀 더 재미있다”라며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다. 장르를 뛰어넘어 뮤지컬에도 도전했다는 은가은은 “뮤지컬로 대극장에 서고 싶은 마음은 있다. 최종 목표는 임창정 선배님처럼 노래, 개그, 연기, 뮤지컬까지 섭렵할 수 있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성장하는 것이다”라며 넘치는 열정을 과시했다.

노래하는 목소리도 무대 위에서 보여주는 표정도 각양각색인 그녀들의 공통점 중 또 하나는 미스트롯2를 통해 한 뼘 더 성장했다는 것. 무대를 준비하던 중 다리 부상을 입었지만 결코 포기하지 않은 별사랑은 “연습한 만큼 무대 위에 고스란히 나온다. 이렇게 감정 컨트롤을 하면서 무대 위에서 부르는 것 또한 내가 배워가는 게 아닌가 생각하게 됐다. 미스트롯2를 통해서 지금껏 몰랐던 나 자신을 새롭게 발견했다”라며 긍정적인 마인드를 보여주었다. 

추가 합격을 기회 삼아 결국 진으로 선발된 기적의 주인공 양지은은 “프로그램에 합류한 이후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성장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무대마다 한계를 넘어서고 싶었고 그런 것들이 쌓여온 거다”라며 매번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의지를 전했다. 타고난 재능을 가진 참가자들을 내심 부러워했다는 김의영은 “스트레스는 최소한으로 줄이고 긍정적으로 열심히 하는 법을 배웠다. 스스로가 그런 다스림에 익숙해져야만 한다”라며 마인드 컨트롤의 비법을 밝혔다.

평균 시청자 수 584만 명을 기록하며 4개월간의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은 미스트롯2의 여운은 한동안 계속될 예정이다. 선배 격인 미스터트롯 참가자들의 맹활약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사랑의 콜센터'는 물론, TOP7 단독 예능 프로그램인 '내 딸 하자'를 통해 사연응모자를 직접 찾아가 노래를 선물한다는 소식으로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미스트롯2 여제들의 프로 모델 같은 반전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4월호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싱글즈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